공동주택 지하주차장 물막이판 '설치비' 지원
설치비 50%, 세대수 따라 최대 2,000만원까지
서울시가 지난 10년 사이 한 번이라도 침수된 이력이 있는 지역이거나 실제 침수가 발생한 공동주택 단지 내 지하주차장 입구에 차수판 설치를 지원한다.
시는 여름철 폭우에 대비하여 침수 위험이 있는 공동주택 지하주차장 물막이판 설치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설치비용의 최대 50%(단지당 최대 2,000만원)까지 지원하며, 설치를 희망하는 단지는 3월 중 각 자치구의 안내에 따라 신청하면 된다.
시는 시간당 많은 양의 폭우가 내릴 경우, 빗물이 한꺼번에 지하주차장으로 쏟아져 물이 차는 위험을 막기 위해 이번 '지하주차장 입구 차수판 설치'를 지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시가 지난달 시내 150세대 이상 공동주택 단지를 대상으로 점검한 결과, 침수 이력 또는 침수 위험이 조사된 11개 구 총 82개 단지를 비롯해 신청단지에 신속하게 차수판 설치를 돕는다는 계획이다.
공동주택은 '민간 소유'이므로 단지별 장기수선충당금을 통해 우선 설치토록 하되 시는 150세대당 지하주차장 입구 물막이판 1개소씩, 설치비의 최대 50%, 단지당 최대 2,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예를 들어 150세대 단지는 1개소, 151~300세대는 단지는 2개소 등 세대수와 비례하여 2,000만원 이내에서 물막이판 전체 설치비의 50%를 지원하는 것. 시는 대단지와 중·소규모 단지와의 형평성을 고려해 단지별 지원금을 2,000만원으로 제한, 최대한 많은 공동주택 단지에 설치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3월 중 침수 위험 또는 피해 단지 비율에 따라 각 자치구에 예산을 배분, 자치구가 관내 공동주택으로부터 신청받아 4월부터는 설치를 시작해 여름철 우기가 오기 전인 6월 말까지는 설치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폭우 시 주차장 침수로부터 시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는 '지하주차장 입구 물막이판 설치 지원' 사업에 많은 공동주택 단지의 참여를 바라며, 그밖에도 침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시설 확보 및 설치사업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