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반려동물 의료비 지원
지정 동물병원 3개소 운영, 최대 40만원까지 지원
동대문구(구청장 이필형)는 취약계층에게 반려동물 예방접종 등 의료비를 지원하는 '우리동네 동물병원 사업'을 3월 1일부터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우리동네 동물병원 사업'은 취약계층의 반려동물 진료비 부담 완화를 취지로 지난해 동물병원 1개소에서 시범 운영됐고, 올해는 더 많은 구민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뉴월드 동물병원(장안동 186-12) ▲땅콩 동물병원(답십리동 3-125) ▲제연 동물병원(전농동 652-1)의 3개소로 지정병원을 확대했다.
지원내용은 기초건강검진·예방접종·심장사상충 예방약 등 필수진료에 20만원, 필수진료에 따른 질병 치료비·중성화 수술 등 선택 진료에 20만원을 지원해 최대 40만원까지 의료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진찰 1회당 5,000원의 진찰료와 선택 진료의 20만원 초과 금액은 보호자가 납부하게 된다.
아울러 지원대상은 개 또는 고양이를 기르며 동대문구에 주소를 둔 기초생활 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정이며 각 증명서를 지참해 지정 동물병원 3곳 중에 방문 신청하면 된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