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민 필요 하는 '기부채납 건축물' 사전 기획
공공건축물 설계공모 통해 공공성 확보·설치비용 검증
용두5구역 재개발사업으로 기부채납된 '동대문 구민행복센터'는 2014년 도서관과 어린이집으로 용도 결정됐지만, 2021년 준공 시점에는 지역 여건상 공공도서관 운영이 불가해 도서관이 아닌 어르신일자리센터·지역아동센터 등이 들어섰으며 일부 공간은 수개월 간 공실로 남아 있었다.
동대문구(구청장 이필형)는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고자 기부채납 건축물에 대한 사전 기획을 강화하고 품질을 높이는 체계를 마련한다고 밝혔다.
구는 '기부채납 공공건축물 건립 협의회'를 구성, 기획 단계부터 준공까지 ▲공공건축물 계획 ▲시공 적정 여부 등을 수시로 자문받으며, 정비계획 결정고시 후 '시설 운영계획'을 수립 및 관리하도록 해 기부채납 건축물 관리에 건물 운영자의 의견이 적극적으로 반영될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설계 공모'를 통해 구민의 요구를 설계에 적극 반영하고, 설치비용 보다 낮은 품질의 건축물을 기부채납 받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공공시설 설치비용 검증'을 철저히 수행해 공공성 및 건축물 품질향상을 함께 확보할 방침이다.
한편 구 관계자는 "시설용도의 수요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구민의 요구사항을 적절히 반영할 수 있도록 기부채납건물 관리에 대한 절차적인 부분을 제도화할 것"이라며 "설계, 운영,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구민이 필요로 하는 시설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설명-휘경3구역 기부채납 건축물 '종합사회복지관' 조감도.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