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윤 시의원, 제기역 엘리베이터 출구 신설 촉구
동북선 제기역사 건립 관련, 제기동 방향 출구 개설 요구
이병윤 시의원(국민의힘, 동대문1)은 제316회 서울시의회 임시회 교통위원회 소관 도시기반시설본부 업무보고에서 동북선 제기역사 건립과 관련하여 제기동 방향 출구 개설을 강하게 요구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동북선의 건설로 1호선과 환승역이 되는 제기역은 설계상 약령시장이나 경동시장 방향으로 출구가 개설되지 않아 지역주민과 전통시장 이용객의 수요를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과 민원이 반복되고 있다. 이에 이 의원은 당선된 후부터 현재까지 서울시 및 도시기반시설본부 등 유관기관과 동북선 민간사업자를 계속 만나 대안을 요구하고 있다.
이병윤 의원은 "기반시설은 한번 만들면 추가하기 어렵고 비용도 많이 들어, 사업을 시작할 때 충분한 고려가 되어야 한다"며 "어려움을 말하기 전에 최대한 창의적인 대안을 고민하고 검토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또한 "1호선 제기역은 1번출구에만 엘리베이터가 설치되어있어 전통시장을 이용하는 노인과 교통약자의 경우 약 450m를 우회해야 한다"며 엘리베이터 출구 신설의 필요성을 밝혔다.
이에 김성보 도시기반시설 본부장은 "현 시점에서 지하 30m 깊이의 엘리베이터를 설치하는 것은 시공상, 예산상 그리고 공사기간에 있어 어려움이 많다"며 추진의 난색을 표했으나 "제안하신 대안을 중심으로 종합적인 검토를 다시 해보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현재 도시기반시설본부는 이 의원의 제안으로 제기역의 동북선과 1호선의 환승통로에 엘리베이터로 연결된 외부출입구 설치를 검토하고 있으나, 설치 대상지의 지장물 이설, 공사비용 및 기간의 증가로 인한 적격성 및 경제성 심사문제 등 난항을 겪고 있다. 이에 이병윤 의원은 "당장에 어려움보다 50년·100년을 내다보고 시설을 만든다면 공사지연이나 노점상 문제 등은 해결해 갈 수 있을 것"이라면서 "만약 지장물 이설로 물리적 설치가 어렵다면, 설치구역을 옮겨서라도 개설을 검토해 달라"고 강하게 요구했다.
한편 이병윤 시의원은 "기본 설계시 역사의 위치와 관련된 정책 결정의 당사자들이 조금만 관심을 갖고 대처했다면 이런 일이 없었을 것"이라며 "이미 공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설계변경을 하는 것이 쉽지 않다. 그러나 할 수 있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설명-이병윤 시의원(오른쪽)이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 김성보 본부장(왼쪽)에게 동북선 제기역의 제기동 방향 출구 개설을 강하게 촉구하고 있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