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동대문지사, 올해도 지원 활동 약속
용신동 정월대보름 행사 참석, 주민 소통
한국마사회 동대문지사 이용호 지사장 및 직원들은 3일 용신동 주민들과 유대 강화와 친목 도모를 위해 코로나19 이후 중단됐다가 이날 용신동주민센터 앞마당에서 재개된 '2023년 정월대보름 민속놀이 행사'를 축하하기 위해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이용호 지사장은 "동대문지사 직원들은 지역주민들과 함께하는 새해맞이 '용신동 2023년 맞이 정월대보름 민속놀이 행사' 어울림에 참석하게 돼 기쁘다"며, "동대문지사는 지역 일자리 창출, 주변 환경개선 등 지역사회 공감 회복 노력을 통한 용신동 지역주민들과의 유대 강화 및 부정적 인식 개선을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인 노력을 다하겠다"며 축하의 말을 더했다.
한편 동대문지사는 동대문구 대표 사회 공헌 기업으로 매년 지역아동센터, 장애인 시설, 경로당 등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다양한 영역의 복지 지원 활동을 추진해 왔으며, 올해에도 지역사회를 위한 지속적인 기부 활동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