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신문 창간 34주년 축하(이필형-동대문구청장)
이전 / 다음
독자의 알권리 충족과 유익한 정보전달을 위해 사명을 다하는 대한민국 지방자치시대의 동반자 '동대문신문'의 창간 34주년을 동대문구민과 더불어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국가이익을 생각하는 신문, 지방자치 발전을 위한 신문, 시민의 이익을 위한 신문'을 창간정신으로 34년 동안 지방자치의 정착과 민·관의 가교역할을 해온 동대문신문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도 깊이 감사드립니다.
만물이 소생하는 계절에 맞이한 동대문신문의 창간 34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리고 앞으로도 무궁한 발전이 이어지기를 기원하며, 지방자치 발전과 시민의 권익 충족을 위한 활동들로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동대문신문에 감사와 찬사를 보냅니다.
무엇보다 소통과 감성의 열린 구정을 빠짐없이 정확하게 널리 알려주는 동대문신문은 올곧은 정론지의 대표주자로서 동대문구의 미래를 여는 우리 구민의 동반자가 되었습니다.
우리 구는 지역의 역사, 문화, 자연 특성을 고려해 꽃의 도시 기초 여건을 분석하고 각 분야 전문가의 의견을 반영해 실현가능한 부분별 계획을 수립하여 청량한 터전·함께 가꾸는 일상·꽃피는 동대문구 조성을 위해 ▲역사와 문화가 흐르는 도시 만들기 ▲꽃과 나무와 사람을 연결하는 도시 만들기 ▲참여로 행복한 일상 만들기의 3가지 목표를 세웠습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 저를 비롯한 우리 동대문구 전 직원은 모든 역량을 총동원할 것입니다.
창간 34주년을 다시 한 번 축하드리며, 동대문신문이 창간정신에 걸맞게 우리사회의 나침반이 되고 독자들로부터 사랑받는 언론으로 지속적 성장을 거듭해 가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