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기차 충전기 3만 5천기 돌파
전국 최초로 충전기 시민참여 부지 발굴 공모
서울시가 2026년까지 22만기의 다양한 충전기를 보급하여 전기차 10% 시대를 실현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서울시내 충전기 설치 대수가 3만 5천기를 돌파해 2020년 대비 4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전기차 충전기(누적 기준)는 2020년 말 8,387기에서 2022년 9월까지 35,216기로 보급 확대해 전기차 충전기 1기당 전기차 대수는 1.53대로 나타났다. 현재(9월 기준) 서울시 전기차 등록대수는 53,798대이다.
현재 서울시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기는 총 35,216로 시는 ▲환승주차장, 주유소 등 생활교통거점에 급속 충전기 2,171기 ▲직장 등 공중이용시설에 완속 충전기 14,848기 ▲아파트·단독주택 등과 같은 주거지에 콘센트형 충전기 18,197기를 보급했다.
특히, 시는 올해부터 전국 최초로 시민이 참여하는 시민신청을 통해서 설치부지 발굴 공모를 시행하고 있다. 시민들이 직접 설치를 원하는 장소를 제안하여 수요자 중심의 지원으로 정책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이용자 편의를 더욱 개선하는 등 전기차 충전기를 대폭 확대하고자 한다. 시민신청은 올해 2월 14일부터 실시해 ▲상반기에는 1,212개소 13,774기 ▲하반기 663개소 3,266기(10월 27일 기준) 신청해 총 17,040기의 충전기 설치 신청이 접수됐다. 이러한 '시민참여 부지발굴 공모'는 다른 지자체 등에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아울러, 시는 시민들이 생활 속에서 편리하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차량 통행량이 많은 대로변 등에 가로등형 충전기 30기를 설치하고 접근성이 좋은 액화석유가스(LPG) 충전소 9개소에도 급속 충전기 20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가로등형 충전기는 가로등, 방범용 카메라(CCTV) 등의 기능이 결합된 급속충전기로 위례성대로, 테헤란로 등 대로변 및 재건축 예정이거나 지하주차장이 없어 충전기 설치가 곤란한 거주지 주변을 중심으로 확대 설치한다. 또한, 액화석유가스(LPG) 충전소에는 200kW 급속 충전기를 설치하여 민간 차량뿐만 아니라 택시, 화물차도 편리하고 신속하게 충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하반기에도 시는 시 홈페이지(www.seoul.go.kr)에서 전기차 충전기 설치부지 공모 접수하고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참고하거나, 서울시 친환경차량과(☎ 02-2133-3606~8, 9770~9772)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2026년 전기차 10% 시대 실현을 위해 선제적으로 전기차 충전기를 구축함과 동시에 가로등형 충전기 등 다양한 충전기를 확대 설치해 접근성 높은 충전소 구축, 충전 사각지대 해소 등 충전환경 질적 개선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시민 수요 중심으로 전기차 충전 기반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사진설명-민간 콘센트형 충전기 모습.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