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 급감하는 도서관, 원인 관심없는 서울시교육청
심미경 시의원, "도서관 활성화 위한 운영 전반 점검 필요"
서울시의회가 지난 7일 제315회 정례회 교육위원회 서울시교육청 교육정책국 대상 행정사무감사에서 교육위원회 심미경 의원(국민의힘, 동대문2)이 서울시내 도서관 이용률이 급격하게 줄어드는 문제를 지적했다.
서울시내 도서관 평균 이용률을 살펴보면 도서관 수는 1,302개로 이용자 수가 2019년 7,000명, 2020년 6,600명, 2021년 872명, 그리고 올해 3,900명 정도로 수치상으로는 코로나19와 상관없이 급감하고 있는 추세이다. 하지만 이번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교육청 차원의 도서관 이용률 급감 실태에 대한 관심 및 파악이 이루어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고효선 교육정책국장은 2021년 국민도서실태조사에 따르면 실제 학생들이 학교 도서관을 이용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학교 도서관에 갈 시간이 없어서'라고 밝히며, "단순히 종이책 문화가 줄어들고 있어서 그렇다"는 말에 심미경 시의원은 고 국장을 질타했다.
심미경 의원은 "서울시교육청은 관내 아이들의 교육과 관련된 각종 통계를 민감하게 수집하여야 하며 통계를 통해 철저한 현황 및 실태 파악과 함께 그에 대한 대책·정책들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심 의원은 "서울시교육청은 4차산업 혁명 시대를 맞이해 도서관 이용율이 높은 도서관의 운영사례를 분석하고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