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 살아보고 결정하세요
市, 희망자 60% 체류비용 지원
서울시에서는 홍천, 제천, 영주 등 전국 9곳(홍천(강원), 제천(충북), 고창·무주(전북), 강진·구례(전남), 영주·영천(경북), 함양(경남))을 대상으로 최대 10개월 동안 살아보고 귀농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체류형 귀농지원사업' 참여자 60세대를 1월 27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사업에 참여한 시민의 귀농·귀촌을 위한 체류비용(세대별 거주 및 교육비)의 60%와 상해 보험료를 지원한다.
올해로 6년째를 맞이한 '서울시 체류형 귀농지원사업'은 귀농을 희망하는 서울 시민을 대상으로 일정기간 농촌에 거주하면서 다양한 영농기술의 전 과정을 체험해보는 현지 체류형 교육 프로그램이다. 시는 2017년 전국 5곳에서 28세대 선발을 시작으로, 현재 전국 9곳 60세대까지 확대해 운영 중이다.
시는 외국인 농촌 계절근로자 감소로 인한 농촌 일손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일손이 필요한 해당 지역 농가와 '체류형 귀농지원사업 교육생'을 연결한다. 농사기술 습득은 물론 경제적 소득도 얻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더불어 시가 '서울시 체류형 귀농지원사업'을 시작한 2017년부터 2020년까지 교육과정을 마친 수료생 157세대를 대상으로 귀농·귀촌 여부를 조사한 결과, 참여자 절반 수준인 78세대(49.7%)가 농촌에 정착했고, 귀농·귀촌 예정인 44세대를 포함하면 122세대(77.7%)로 서울시 체류형 귀농지원사업 참여자 2/3 이상이 교육 후 귀농·귀촌하여 농촌에 정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박대우 서울시 경제일자리기획관은 "'체류형 귀농교육'이 귀농 후 정착 과정에서 겪는 시행착오를 줄여나가는 길잡이가 되고 있다"며, 세대별 숙소와 개인 텃밭, 교육장, 편의시설 등을 두루 갖춘 체류형 귀농학교에서 안정적인 농촌 정착의 꿈을 실현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아울러 '서울시 체류형 귀농지원사업'의 지역별 모집 현황과 선발방법은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지원자 선발방법은 1차 서류심사와 2차 해당 지역 방문면접을 거쳐 실제 귀농을 희망하는 실수요자 중심으로 선발한다.
심사방법은 ▲귀농 의지와 계획의 적정성 ▲농촌정착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선발하고 ▲정부에서 정한 귀농교육 이수자와 연령이 적은 세대에게 가점이 주어진다.
이와 관련한 문의 사항은 서울특별시 도시농업과(☎02-2133-4465)와 해당 지역의 농업기술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