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신년사 (더불어민주당 동대문 갑 국회의원 안규백)
이전 / 다음
안녕하십니까? 안규백입니다.
토고납신(吐故納新)의 2022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임인년의 상서로운 기운과 더불어 동대문신문 독자 여러분의 가정에 커다란 행복과 평온함이 함께하기를 진심으로 소망합니다.
지난 2년은 전례 없는 코로나19에 맞서 싸운 투쟁의 시간이었습니다.
우리가 단계적 일상 회복을 할 수 있었던 것은 국민 여러분들의 높은 백신 접종률과 의료인들의 헌신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전 세계적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 있어 아낌없이 협조해주신 주민 여러분께 지면을 빌려 감사의 인사를 표합니다.
존경하는 동대문구민 여러분!
세한연후지송백지후조(歲寒然後知松柏之後凋)라는 말이 있습니다. 날씨가 추워진 뒤에야 소나무와 잣나무가 늦게 시드는 것을 안다는 뜻으로, 곤궁과 역경에도 굴하지 않는 꿋꿋한 지조를 비유하는 말입니다. 우리 민족은 어려운 때일수록 똘똘 뭉쳐 위기를 극복하는 저력을 발휘해왔습니다. 어둠이 짙을수록 아침이 찬란하듯, 오늘의 어려움 역시 새로운 시대의 발판으로 승화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동대문구민 여러분!
2022년에는 동대문 발전과 더불어 민생을 빠르게 회복해야 합니다. 코로나19 이후의 새로운 시대를 대비해야 합니다. 저 역시 구민 행복증진과 국가발전을 위해 호랑이의 강인함으로 2022년을 달려가겠습니다.
2022년 한 해 구민 여러분의 가정에 건강과 기쁨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감사합니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