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의회, 청렴도 모두 낙제점
매년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청렴도 측정을 실시하고 있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중앙부처·지방자치단체·교육청·공직유관단체 등 592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2021년 공공기관 청렴도'를 조사한결과, 동대문구 청렴도가 2020년보다 1등급 올라간 4등급으로 나타났지만 여전히 하위 등급이다. 공공기관의 청렴도는 측정 기관과 업무 경험이 있는 국민(외부청렴도)과 기관의 공직자(내부청렴도)가 응답한 설문조사 결과와 부패사건 발생현황을 반영해 종합청렴도를 평가한다.
동대문구의회도 국민권익위가 2021년도 지방의회·국공립대학·공공의료기관 청렴도 측정결과 종합청렴도가 최하위 등급인 5등급 나타나 구와 의회의 청렴도가 모두 낙제점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국민권익위의 올해 기초자치단체 청렴도는 전년보다 0.01점 상승했으나, 기관 유형 중에서는 여전히 점수가 가장 낮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국민들이 업무과정에서 특혜제공과 부정청탁, 공무원의 경우 퇴직자의 부당한 영향력이 반부패의 온상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공무원들이 정년 퇴임 후 기업에 입사한 후 연고를 찾아 청탁함으로 불공정한 업무처리 관행을 해소할 수 없는 점이 반부패 추방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
구의회의 경우 종합청렴도 5등급은 이번 국민권익위가 측정한 기초의회 65개 기관 중 동대문구의회를 비롯해 경북 김천시의회와 전남 순천시의회 등 3곳뿐이다.
동대문구의회 평가는 의정활동, 의회운영 등이 기초의회의 평균보다 낮게 나타났다. 부패경험률로 인사 관련 금품·향응·편의 제공, 의정활동 관련 금품·향응·편의 제공, 사적 이익을 위한 정보 요청 경험률, 특혜를 위한 부당한 개입·압력 경험률, 부당한 업무처리 요구 경험률, 계약업체 선정 관여 경험 경험률 등 모든 부패경험률이 전국 기초의회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나 대대적인 혁신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구와 의회의 청렴도가 낮게 나타나 동대문구민의 자존심에 큰 상처를 주었다. 구와 의회는 이번 권익위의 조사를 겸허하게 수용하여 반성하고 청렴 혁신을 이뤄내야 구민들로부터 지지를 받을 수 있다. 두 기관은 구민의 명예에 흠집낸 잘못을 반성하고 부정부패를 과감히 도려내야 한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