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주택 금연구역 넓혀야 한다
우리나라 비흡연자의 공공장소의 실내 간접흡연 노출률이 52%로 나타나, 간접흡연 피해방지를 위해 공공건물 및 공공주택의 금연구역을 확대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비흡연자의 건강을 위해 금연을 권장하는 추세다. 정부는 금연을 권장하기 위해 담배값을 인상했으며, 금연구역도 점차 확대하고 흡연구역을 따로 정하고 있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선진국들은 길거리나 공공장소에서의 금연은 사실상 불문율로 정착되고 있다. 하지만 일부 흡연자들이 길에서 걸어 다니면서 피우거나 공공장소에서 담배를 피우는 길빵을 하고 있어, 규제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금연을 권장하기 위해 언론에서 흡연의 해악을 대대적으로 보도하고, 시민사회가 금연운동을 펼쳐 흡연율이 낮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정부는 금연운동을 위해 2009년에 군대에서 면세 담배 보급을 완전히 폐지했으며, 2014년 12월 31일에는 담뱃값을 2천원씩 역대 최대 인상했다. 정부가 담배값 인상으로 흡연율 하락을 이끌어냈지만, 이후의 흡연율이 다시 상승해, 금연은 흡연자 개개인이 적극적인 의지가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주기도 했다. 금연을 권장하기 위해 2016년 12월 23일부터는 담배갑에 혐오사진을 붙였으며, 2017년 12월부터는 당구장과 스크린골프장 등 실내체육시설도 금연구역으로 지정하여 흡연이 걸릴 시 과태료를 물게 했다. 최근에는 공공주택인 아파트를 '금연아파트'로 지정해 금연운동을 펼치고 있다. 금연아파트로 지정되면 해당 아파트 복도, 계단, 엘리베이터, 지하주차장에서 흡연 적발 시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하고 있다.
서울시는 공공주택인 아파트 내 흡연민원 해소와 흡연·비흡연자의 갈등 완화를 위해 입주민과 관리사무소가 직접 참여해 금연환경을 만드는 '공동주택 내 금연문화 조성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으며, 금연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주민자치 금연위원회'를 운영하게 하고 있다.
시는 이번 캠페인을 시작으로 공동주택 내 영유아 및 임산부, 노약자 등 건강보호 대상자들을 비롯, 비흡연 주민들이 간접흡연에 노출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금연은 지자체의 규제보다 시민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금연문화를 조성할 때 효과가 크다. 공공주택은 주민자치 금연위원회를 운영하여 금연구역을 확대하여 주거지역 내 어린이 등 간접흡연 노출을 차단하고, 주민 이해와 합의를 통해 갈등 없이 건강한 주거환경을 조성해야 한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