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현수막 없는 거리 만들어야 한다
동대문구가 도로변의 무질서한 현수막 게시를 막고 깨끗하고 쾌적한 도심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불법 현수막을 철거에 노력을 기울인 결과 성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구가 올해 2,055건 불법 현수막을 정비하여 지난해 비해 60%가 감소하여 깨끗한 거리를 만드는데 일조하고 있다. 구는 불법현수막 근절을 위해 자체단속과 불법 현수막 수거보상제로 불법 현수막 근절에 노력하고 있으며, 공공현수막 게시대를 확대 운영하여 도시미관 확보에 노력하고 있다. 구는 아름다운 도시미관 조성과 주민 보행권 확보를 위해서는 공공현수막 게시대를 더 확대 설치해서 운영해야 한다.
구가 올해 불법 현수막 근절을 목표로 종합 대책을 세워 적극적으로 대처한 결과 지난해 8월 31일 기준 불법 현수막 적발 건수는 5,130건인 반면 올해 8월 31일 기준 적발 건수는 2,055건으로 1년 만에 약 60% 감소했다고 밝혔다. 구가 평일 주·야간단속, 시·구 합동점검, 통학로 중점 정비 등을 통해 구 자체적으로 단속 활동을 펼쳐 불법 현수막이 많이 사라졌으며, 단속 대상에는 구청 및 관계기관은 물론 정당에서 내건 현수막도 포함되어 구민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도로 사거리를 비롯한 도심 내 홍보 효과가 좋은 자리는 공공현수막 및 불법현수막 게첨으로 도시미관이 심하게 침해받고 주민들의 보행 및 안전에도 심각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 이에 따른 민원도 늘 제기되어 불법 현수막 정비가 필요했다. 지자체들이 불법 현수막 게첨을 막기 위해 현수막 게시대를 설치하여 운영 중이만 부족하여 허가받지 않은 불법현수막이 난무하여 도시미관이 침해를 받고 있다.
구가 도시미관 개선과 보행자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 현수막을 게시할 수 있는 상업용 게시대 13개 73면과 공공용 게시대 59개 70면이 운영되고 있지만 이는 부족하다.
특히 저단형 공공현수막 지정게시대는 올바른 광고 문화가 정착하는 기여하고, 불법 현수막 제거로 쾌적한 도시미관을 조성할 수 있다. 따라서 구는 저단형 공공현수막 지정게시대와 상업용 및 공공용게시대를 더 설치하여 불법현수막을 근절하고, 쾌적한 도시미관 개선과 주민들의 보행권도 보호해야 한다. 불법 현수막이 없는 깨끗한 거리는 도시 이미지 개선에도 많은 영향을 주므로 공공현수막 지정게시대를 확대 운영해서 깨끗한 거리를 만들어야 한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