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환자 가족 위한 합창단 '힐링 하모니' 창단
치매가족 마음 다독이며 비대면 합창 연습, 추후 온라인 공연
동대문구치매안심센터는 지난 6월 치매 환자가 족의 돌봄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치매 가족 합창단 '힐링 하모니'를 창단했다. 매주 금요일 오전 11시 치매 환자 가족들이 함께 노래하며 서로를 위로하고 격려하는 시간을 갖는다. 코로나19로 인해 함께 모이지는 못하고 온라인(ZOOM)을 통해 합창 연습을 한다.
힐링 하모니 합창단은 치매 환자 가족들 13명이 뜻을 모아 치매 환자 가족으로서 어려움을 공유하고 서로 다독이는 시간을 갖기 위해 시작됐다. 대부분 참여자가 합창단에서 노래하는 시간만큼은 누구의 보호자가 아닌 온전한 자기 자신이 된다는 마음이 든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특히 참여자 중 한 가족은 "치매 환자인 남편과 함께 지내며 받는 스트레스는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를 겁니다! 내가 좋아하는 노래로 힐링도 하고 함께하는 시간이 너무 좋아 매주 금요일 아침이 기다려져요. 빨리 이 코로나가 끝나서 다 함께 만나 노래하는 날을 기다립니다"라고 말하며 합창단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동대문구치매안심센터는 프로그램이 시작 단계에 있고 코로나19로 인해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없으나 추후 온라인 공연이나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오프라인 공연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치매 가족 합창단 '힐링 하모니'는 단원 상시 모집 중이며, 참여를 원하는 치매 환자 가족은 동대문구 치매안심센터(☎02-957-3062~4)로 전화 문의하면 된다.
아울러 구 관계자는 "치매 환자에 대한 지원도 필요하지만 치매 환자를 보호하는 가족들에 대한 지원도 절실하다"며, "코로나19로 불안한 시기에도 치매 환자와 그 가족들이 행복하게 정서적 지원까지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동대문구치매안심센터는 치매 환자 가족의 정서 안정과 지지를 위해 카카오톡 가족 채널을 운영하고 있으며, 독서 꾸러미를 전달해 책을 매개로 자기 자신을 찾아가는 '행복한 책방'을 비대면으로 운영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김남훈 기자
hub@ddmnews.com

사진설명-동대문구치매안심센터에서 가족 합창단 '힐링 하모니' 프로그램을 비대면으로 진행하고 있는 모습.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