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7월 재산세 460억원 부과
서울시 2.0% 해당, 지난해보다 21억·4.8% 증가
서울시는 25개 자치구에서 올해 7월분 주택(1/2)과 건축물 등에 대한 재산세 고지서를 발송해 8월 2일까지 납부하도록 안내했다고 밝혔다.
이번 7월에 부과된 재산세는 464만건, 2조 3,098억원 규모로 전년 7월보다 약 10만건, 2,487억원(12.1%) 증가한 수준이다. 재산세 납부 기한은 7월 31일까지인데, 납부 기한이 토요일·공휴일인 관계로 8월 2일까지 납기내 금액으로 납부 가능하며, 납부 기한을 넘기면 3%의 가산금을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
재산세는 과세기준일(매년 6월 1일) 현재 소유자를 대상으로 매년 7월과 9월에 부과되며, 7월에는 주택(1/2), 건축물, 항공기 등이 납부 대상이고, 9월에는 나머지 주택(1/2)과 토지가 납부 대상이다.
이번 재산세부터 공시가격 9억원 이하 1세대 1주택자가 보유한 주택에 대해 재산세가 인하된 특례세율(0.05%p↓)이 적용돼 1주택 실소유자의 세 부담이 완화된다.
특례세율 적용으로 공시가격 1억원 이하 주택에 대한 재산세는 최대 3만원, 1~2.5억원 이하는 3~7.5만원, 2.5~5억원 이하는 7.5~15만원, 5~9억원 이하는 15~27만원이 줄어든다. 이번에 주택으로 과세된 총 3,677천건 중 40.2%에 해당하는 1,477천건이 재산세 특례세율 적용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25개 자치구별 재산세 부과는 강남구가 3,972억원(17.2% 점유)으로 가장 많고, 가장 적은 강북구는 222억원(1.0% 점유)이다. 동대문구는 20위에 해당하는 460억원(2.0%)이다. 동대문구는 지난해 7월 439억원에 비해 올해 7월은 21억이 증감했으며, 증감률은 4.8%이다.
서울시는 25개 자치구 간 재정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올해 징수하는 재산세 중 1조 6,454억원을 '공동재산세'로 편성해 25개 자치구에 658억원씩 균등하게 배분할 예정이며, '공동재산세'는 재산세 중 50%를 특별시분 재산세로 징수한 후 25개 자치구에 균등하게 배분하는 제도로써 2008년에 최초로 도입됐다.
아울러 납세자 편의를 위해 재산세 분할납부 기준이 재산세 납부세액이 250만원을 초과하는 경우 분납이 가능하고, 분납을 원하는 납세자는 물건지 관할 자치구에 신청하면 된다
납세자 보호관의 상담이 필요한 경우 ☎120(서울시 다산콜센터)를 통해 거주지 관할 자치구의 납세자 보호관에 요청하면 된다.
한편 이병한 서울시 재무국장은 "시민들이 바쁜 일상으로 인해 자칫 납부 기한을 놓쳐 3%의 가산금과 부동산 압류 등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니 이텍스(etax) 등을 활용해 납부 기한 내 꼭 납부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