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소방서, 보이는 소화기로 화재 초기 진화
화재 초기 소화기 1대는 소방차 1대 이상 효과
동대문소방서(서장 오정일)는 17일 전농동 다현상사 원단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보이는 소화기를 활용해 피해를 최소화했다고 밝혔다.
이날 화재는 원단 끝부분의 실타래 제거 작업 후 잔해물을 원통에 버리는 과정에서 근접한 원단에 착화되면서 발생했다. 관계자는 보이는 소화기로 큰 피해를 막았고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한편 소방서 관계자는 "큰 화재로 확대될 수 있었으나 관계인의 적절한 초기 대응으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며 "화재 초기 소화기 1대는 소방차 1대 이상의 효과를 내는 만큼 평상시 화재 피해를 막을 수 있도록 소화기 위치를 잘 파악하고 사용법을 숙지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남훈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