區, 제기역~청량리역 구간 노점상 내년까지 정비 목표
거리가게 허가제로 시민 보행권 확보·점진적 소멸 전망
시민의 보행권과 노점상인의 생존권을 동시에 확보하기 위해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거리가게 허가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는 경동시장 등 10여 개의 전통시장이 모여 있어 서울시 자치구 중 종로구, 중구에 이어 3번째로 많은 노점이 있다. 특히 제기역~청량리역 구간은 400여 개의 노점이 밀집해 수십 년 동안 영업을 해 오고 있어 구민들의 민원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에 구는 2014년 도로법 일부 개정으로 거리가게 추진 근거가 마련되면서 서울시가 노점단체와 3년여 간 협상을 통해 마련한 '서울시 거리가게 가이드라인'에 따라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거리가게 허가제는 구민의 보행권과 도시미관을 해치지 않는 일정 요건을 갖춘 거리가게에 정식으로 도로점용을 허가하고, 운영자는 점용료 및 대부료 납부 등 의무를 다하며 안정적으로 영업할 수 있는 제도다.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무분별하게 난립한 노점을 폭 1.7m, 너비 3m 이내로 규격화해 보행권을 최대한 확보하고, 운영 기간을 최대 10년으로 제한하여 점진적으로 거리가게를 줄이는 것이 이번 사업의 목적이다.
구는 서울시와 발맞춰 2019년 6월 노점단체와 거리가게 허가제 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을 추진한 결과, 현재 142개 노점이 거리가게로 탈바꿈했다.
아울러 구는 지난해 12월 청량리 청과물시장 1~2번 아치 구간 노점 20곳을 거리가게로 새 단장한 바 있다.
사업 추진 전 주변 건물상인들과 거리가게 운영자들의 반대가 극심했으나, 사업 완료 후 깨끗해진 보행환경으로 주변 건물상인도 만족하고, 거리가게 운영자도 안정적으로 영업을 할 수 있어 만족하는 등 눈에 띄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한편 일부 노점단체의 비협조적인 태도로 제기역~청량리역 일대 노점 300여 곳이 정비대상으로 남아 있으나, 사업의 필요성을 꾸준히 설득해 거리가게로 정비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거리가게 허가제 추진에 비협조적인 노점은 고발, 대집행 등 강력하게 대처할 것"이라며, "내년까지 정비 완료를 목표로 제기역~청량리역 구간 일대 거리가게 허가제 사업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남훈 기자
hub@ddmnews.com


사진설명-청량리역 주변 거리가게(노점상) 정비 전(왼쪽)·후(오른쪽) 모습.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