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지난해 서울지하철 수송인원 27.4% 감소
1~8호선 무임승차 1억 9천만명, 65세 이상 비중 81.8%
서울지하철이 작년 한 해 전국을 뒤흔든 코로나19 및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인해 연간 수송량 및 이로 인한 수송수입이 크게 감소해 힘든 한 해를 보냈던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교통공사(사장 김상범, 이하 공사)는 2020년 공사 운영구간의 수송통계를 분석한 '2020년 수송인원 분석결과'를 내놨다.
작년 한 해 총 수송인원은 총 19억 7,912만명(일평균 541만 9,368명)이었다. 전년 대비 7억 4,712만명이 줄어든 것으로, 감소폭은 27.4%다.
수송인원의 감소 이유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시민들이 외출을 자제하고 재택근무 등을 시행하면서 대중교통 이용 수요가 크게 줄어들었기 때문이라 설명했다. 실제로 연간 수송량 흐름을 살펴보면 연휴 기간을 제외하고 거리두기 단계 조정에 따라 그 변화폭이 크게 나타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예기치 못한 코로나19가 불러온 수송인원 감소로 인해 공사의 운수수입도 크게 감소했다. 2019년 운수수입은 1조 6,714억원이었으나, 2020년에는 전년 대비 27.0%(4,515억원) 감소한 1조 2,199억원을 기록해 정부 보전 없는 무임수송 등으로 큰 부담을 안고 있던 공사의 재정상황을 한층 어렵게 만들었다.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호선에서 수송인원이 감소했는데, 가장 크게 줄어든 노선은 1호선(감소율 33.1%), 가장 적게 줄어든 노선은 9호선 2·3단계 구간(감소율 18.8%)으로 나타났다.
작년 한 해 가장 많은 사람들이 이용한 역은 작년에 이어 2호선 강남역(일평균 99,841명)이었으며, 이어서 2호선 신림역(76,064명), 잠실역(75,631명) 순으로 나타났다. 작년 이용인원 순위 2위를 차지했던 홍대입구역이 4위로 내려가고, 신림역이 대신 2위 자리를 차지했다.
반대로 수송인원이 가장 적은 역은 9호선 둔촌오륜역(일평균 1,245명), 4호선 남태령역(1,562명), 2호선 신답역(1,607명) 순이었다.
더불어 전체 승차인원 중 비율은 15.3%이었다. 이들의 수송을 운임으로 환산하면 약 2,643억원에 달한다. 구체적으로 65세 이상 노인이 81.8%(일평균 438,000명)로 전년대비 0.4%p 감소했다. 장애인이 17.1%(일평균 91,000명), 국가유공자가 1.1%(일평균 6,000명)을 각각 차지했다.
아울러 공사는 올 상반기 예정된 5호선 연장구간인 하남선의 완전한 개통준비(강일·하남시청·하남검단산 3개역)에 만전을 기하면서, 연말로 개통이 예정된 4호선 연장구간 진접선(별내별가람·오남·진접광릉숲 3개역)도 유관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할 예정이다. 상반기 개통 예정인 7호선 인천 추가 연장구간(산곡·석남 2개역, 인천교통공사 운영 예정) 역시 인천시·인천교통공사와 협력해 편리한 이용 준비를 돕는다.
한편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작년 한 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승객이 크게 감소하는 등 공사로서도 매우 어려운 한 해였다"며, "코로나19의 완전한 극복을 위해서는 아직 시간이 많이 필요한 만큼, 올 한해도 안전과 방역을 꼼꼼히 살펴 시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지하철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