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규백 의원, "올해 동대문 주요사업에 1,094억원 투자"
국비 635억 7,800만원·시비 458억 6,900만원 확보, 동대문 발전에 투자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국회의원(동대문 갑)은 구랍 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국비 635억 7,800만원에 더해 시비 458억 6,900만원을 확보함으로써 1천억원이 넘는 예산이 동대문 발전에 투자될 것이라 밝혔다.
안 의원은 내년 동대문 발전의 핵심은 사통팔달의 교통망 확충과 교통복지, 도시재생 그리고 주민 행복을 위한 환경개선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며, 예산확보로 탄력을 받게 된 일련의 사업들이 알찬 결실로 이어질 수 있도록 중앙정부, 서울시, 유관기관 등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 전했다.
먼저 ▲청량리역 복합환승센터 종합구상안 마련 ▲GTX-C 연계 SRT(수서발 고속철도) 청량리역 연장 ▲강북횡단선·면목선 국토교통부 승인 등 21대 국회에서도 사통팔달의 교통망 구축에 커다란 공헌을 하고 있는 안 의원은, 동대문을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의 교통허브로 육성하기 위한 예산으로 ▲청량리역 복합환승센터 개발계획 수립 5억원 ▲GTX-B 20억원 ▲GTX-C 425억원 ▲동북선 경전철 건설 55억 8,800만원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100억원 등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주민들의 교통복지를 위한 예산도 다수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제기동역 2번출구 엘리베이터 설치(설계) 1억원 ▲버스정류소 승차대 설치 3억원 ▲어린이·노인보호구역 정비, LED 바닥신호등 설치 등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 사업 8억 9백만원이 이에 해당한다.
더불어 동대문의 삶에 새 활력을 불어넣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마중물이 될 사업으로는 ▲홍릉 도시재생 83억 2,800만원(국비 51.6억원, 시비 31.68억원) ▲홍릉 강소연구개발특구 사업예산 40억원 ▲제기동 감초마을 도시재생 35억 5,300만원(국비 15억원, 시비 20.53억원) ▲제기동 고대앞마을 도시재생 38억 2,000만원(국비 21.4억원, 시비 16.8억원) ▲청량리종합시장일대 도시재생 49억 6,500만원, ▲청량리역세권 지구단위계획 수립 용역 1억 9,300만원 ▲휘경마을·제기로11길 골목길 재생사업 8억원이 반영됐다.
특히, 홍릉 일대는 2019년 10월 5,043억원 규모의 서울시 최초 경제기반형 도시재생사업지로 선정된 이래, 2020년 7월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됨으로써 포스트코로나 시대, 지역발전은 물론 국가 바이오경제를 선도하는 핵심 거점으로 발돋움하게 될 것이라는게 안 의원의 설명이다.
또한 주민의 삶의 질 제고를 위한 도시환경개선 사업으로는 ▲왕산로·회기로·천호대로(신설동역) 일대 전선 지중화 사업 40억 3,600만원 ▲고산자로 420주변 등 하수관로 정비 70억 5,300만원 ▲성북천·정릉천·중랑천 생태복원 및 녹화 사업 35억 5,000만원 ▲배봉산근린공원 등 등산로 정비 1억원 ▲배봉산 숲 가꾸기 사업 3,800만원의 예산이 반영됐다. 안 의원은 주민 행복을 위한 동대문 발전예산을 소개하면서, "앞으로도 사람 냄새 나는 따뜻한 동대문을 위한 사업발굴과 예산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청년의 꿈이 크고, 청년의 삶이 피어나는 동대문을 위한 사업으로 ▲경희대학교·한국외국어대학교 등 캠퍼스타운 조성사업 34억 7,400만원 ▲동대문구 청년센터 '오랑' 1억 5,000만원 ▲청년정책 거버넌스 활성화 1억 9,600만원이 반영됐다. 그밖에,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서울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운영사업 4억원 ▲동부병원 환경개선 1억원 ▲코로나19 감염병 전담병원 방역물품 지원사업 1억 5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지역 전통사찰인 연화사 보수 1억 9,000만원 ▲서울약령시 한방 체험시설 개선사업 1억원 ▲관내 안전취약시설 보수보강사업 1억 6,100만원 ▲휘경초등학교 텃밭 조성사업 1억원 ▲주택성능개선 지원구역 지정(설계용역) 1,400만원 등 동대문 지역환경 개선을 위해 17개 사업, 27억 8,900만원의 예산이 반영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안규백 의원은 지난 2012년 동대문의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이래 ▲배봉산 군부대 이전 ▲분당선 개통 ▲청량리역 강릉행 KTX 개통 ▲천안행 급행전철 개통 ▲바이오허브 개관 ▲14개 전통시장 현대화 ▲흥명공업사 이전 ▲서울약령시 한방진흥센터 개소 ▲용두문화복지센터 개관 ▲회기파출소 신축 ▲제기동 주민센터 신축 ▲동대문환경자원센터 악취저감 조치 ▲천장산 둘레길 조성 등 주민들의 삶과 맞닿아 있는 크고 작은 사업들을 꼼꼼히 챙기며, 동대문의 상전벽해를 견인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안규백 의원은 2021년 동대문 발전예산 성과에 대해 "시·구의원 등 구민 여러분께서 선택해주신 동대문의 동량들과 합심하여 이룬 땀의 결실"이라고 소회를 밝히며, "굽은 소나무가 고향 산천을 지키듯, 앞으로도 구민 여러분과 함께 동대문의 품격을 높여가겠다"고 역설했다.
이어 "내년에는 ▲이문고가 지하화 ▲분당선 증편 ▲중앙선·1호선 철길 소음대책 마련 등 민생·숙원사업 해결에 보다 정진하며 동대문을 더 크게 여는 원년(元年)으로 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