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4분기 정기회의·제19기 서울지역회의 개최
준비한 사업들, 코로나19로 비대면으로 변형해 진행 예정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동대문구협의회(회장 이영섭)는 13일 세종대왕기념관웨딩홀 대연회장에서 2020년도 4분기 정기회의 및 제19기 서울지역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상황임을 감안해 발열체크 등 철저한 방역수칙을 지킨 후 자문위원들이 모여 오전 10시 동대문구협의회 2020년도 4분기 정기회의를 ▲국민의례 ▲회장 인사말 ▲보궐 자문위원 위촉장 전수식 ▲제3분기 정기회의 의견수렴 결과 보고 ▲제4분기 정기회의 주제보고 영상시청 순 등으로 진행했다.
이날 이영섭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 한해 모두가 왕성한 활동을 하고자 했던 마음도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정말 어렵고 답답했지만 무엇보다도 우리가 또 이렇게 만나 통일정책 논의 할 수 있게 되어서 참으로 기쁜 마음이다"라며 "지금 남북관계의 시간은 잠시 멈춰져 있고 신뢰와 관계 복원을 위한 많은 과제들도 또한 남겨두고 있지만 의장님의 기조연설 속에서 우리는 평화를 열망하는 우리 모두의 모습과 남북관계복원의 강한 의욕을 볼 수 있었다. 의장님이 제시하신 종전선언과 평화프로세스 재가동을 통하여 남과 북이 새로운 평화의 시간을 재설계해나가고 이러한 노력들이 쌓이고 쌓여 분단의 마침표를 찍는 역사적인 그 감격의 순간이 오기를 우리 모두 간절히 소망해 본다"고 말했다.
이어 진행된 보궐 자문위원 위촉장 전수식에는 김병준·송민선·지우제·허경호 자문위원이 새롭게 위촉됐다.   
더불어 이번 4분기 통일의견수렴 주제로는 '종전선언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촉진 방안'으로 주제 설명과 함께 영상을 시청했다.
아울러 동대문구협의회 4분기 정기회의를 마친 오전 11시부터는 비대면 화상으로 제19기 서울지역회의가 개최됐다.
'전쟁이 사라진 한반도! 우리가 시작합니다'라는 주제로 개최된 이번 회의에는 ▲개회식 ▲의장 격려 ▲개회사 ▲수석부의장 축사 ▲사무처장 업무보고 ▲서울지역회의 활동실적 및 계획 보고 ▲정책설명 ▲현장형 정책건의 ▲결의안 발표 등으로 진행됐다.
이번 서울지역회의 정책설명으로는 '한국전쟁 70년, 종전선언의 의미와 전망'에 대한 설명이 있었으며, 결의문 발표는 '한반도 종전선언 지지 결의문'을 채택했다.
한편 민주평통 동대문구협의회는 항상 연말에 북한이탈주민과 함께하는 사업을 다수 진행해 왔지만 이번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대면 사업이 불가능해져 계속해 대면사업을 비대면사업으로 변형해 진행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에 매년 진행하던 문화사업 중 북한이탈주민과 함께하는 농촌문화체험 또한 진행이 불가능해져 11월 마지막 주에 북한이탈주민 각 가정으로 김치를 전달하기로 했으며, 두 가구를 직접 방문해 고충도 듣고 코로나블루를 겪고 있진 않은지 살펴볼 예정이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