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메시지 실은'희망버스', 경동시장 경유
市, 전통시장 방문 유도 위해 버스 광고면 무료 제공
"맛있게 드시고 또 오세요!" "지금 이대로 오래오래 영업해주세요!" 서울시 버스가 전통시장 소상공인들의 활짝 웃는 얼굴과 훈훈한 인사말로 가득 찼다. 소상공인들이 전하고 싶은 말과 듣고 싶은 말을 전하는 '희망버스'다.
시는 버스운송사업조합과 함께 코로나19에 지친 시민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희망버스 2차 캠페인'을 지난 15일 시작했다. 약 한 달간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은 어려움 속에서도 열심히 생업에 종사하는 전통시장 소상공인이 주인공이다.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를 겪고 있는 이들을 위해 전통시장 방문을 유도하는 광고를 실을 수 있도록 버스운송조합이 광고면을 제공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각 상인회의 추천을 받은 상인대표 14명의 목소리가 '희망버스'에 실리게 된 것.
이번 캠페인에는 서울 소재 경동시장, 뚝도시장, 망원시장, 영천시장, 용문시장 상인회가 참여했다. 각 시장을 대표하는 상인들은 일상적이지만 따뜻한 안부 인사를 통해 코로나19 극복 의지를 내비친다.
시는 서울 소재 전통시장을 경유하는 11개 노선을 선정하여, 총 50대 차량 내·외부에 '희망버스' 래핑광고를 부착했다. 서울 전역을 누비는 주요 노선을 선정함으로써 소상공인들을 위한 응원메시지를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전달하고 전통시장 살리기에 동참하겠다는 취지다.
한편 지우선 서울시 버스정책과장은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이들 중 하나가 소상공인일 것"이라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이들과 함께 협력하여 위기를 극복하고자 하는 시민들의 바람을 전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남훈 기자
hub@ddmnews.com

사진설명-전통시장 방문을 유도하는 광고를 실은 희망버스 모습.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