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는 소화기로 큰 피해 막는다
동대문소방서, 주민이 소화기로 직접 진화
동대문소방서(서장 김현)는 22일 오전 12시경 전농동에서 단독주택 1층 주방 가스레인지 부근에서 발화해 연소되던 중 단독경보형 감지기 작동과 함께 불이 났다는 소리를 들은 주민이 보이는 소화기를 사용해 소화기로 자체 진화해 피해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
아울러 동대문소방서 예방담당은 "화재 초기에 소화기 하나는 소방차 한 대의 몫을 한다고 할 만큼 위력적이다"라며 "유사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주변에 '보이는 소화기'가 어디에 있는지 한 번쯤 살펴보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