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규백 국회의원, "2020년 관내 주요사업 760여 억원 투자될 것"
홍릉일대 도시재생·외대앞역 확장·신이문역 신축예산 설계비 등 51개 사업
국회 국방위원장인 안규백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동대문갑)은 송정빈·오중석·김경 시의원과 김남길·이영남·이강숙·김창규·손세영 구의원과 함께 노력한 결과, 2020년에 동대문 발전을 위한 51개 주요사업에 총 766억 2,900만원이 투자될 것이라 밝혔다.
또한, 안규백 의원은 내년 동대문 발전축은 사통팔달 교통시설 확충을 통한 경제기반 확대, 전통시장 현대화 및 도시재생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공원·교육시설 정비 등을 통한 삶의 질 향상이라며, 관련 사업들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중앙정부, 서울시, 동대문구 등 유관기관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우선, 서울역과 용산역까지만 운행됐던 천안행 급행전철의 시종착역을 구랍 30일부터 지하청량리역으로 변경(1일 최대 60회 운행)시키는데 큰 공헌을 한 안규백 의원은 사통팔달 동대문을 통한 경제기반 확대를 도모하기 위해 ▲서울 지하철 노후시설 개선 지원(신설·제기·지하청량리 3개역) 85억 5천만원 ▲제기동역 개량 57억 3,300만원 ▲지하 청량리역 개량 52억 6,000만원 ▲외대앞역 확장 착공 51억원 ▲청량리역 승강장 개량 45억 2천만원 ▲신설동역 개량 33억 9,700만원 ▲신이문역 출입문 신설 8억원 ▲신이문역 신축예산 설계비 16억원 ▲회기역 노후 엘리베이터 2대 교체 5억 6천만원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대책(신설·제기·지하청량리 3개역) 5억 8천만원의 예산이 반영됐다.
주거 환경을 개선시켜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는 도시재생 사업으로는 ▲홍릉일대 도시재생 79억원 ▲청량리 종합시장 활성화 47억 2,000만원 ▲제기동 감초마을 15억 1,200만원 ▲제기동 고대앞마을 16억 5,300만원의 예산이 반영됐다. 특히, 홍릉 일대를 대상으로 하는 도시재생 사업은 서울지역 최초의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사업'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정부는 그동안 부동산 과열을 우려해 서울지역은 대규모 뉴딜사업의 대상으로 선정하지 않았기에 이번 홍릉 일대 선정은 안규백 의원이 이루어 낸 기대 이상의 성과란 평가를 받는다.
주민 안전 보강 사업으로는 ▲용두1구역해제지역 정비, 감초마을·회기로 일대 하수시설 정비 104억원 ▲어린이보호구역 정비 21억 1천만원 ▲정릉천 준설 정비 15억원 ▲동부병원 시설개선 12억 5천만원 ▲중랑천 준설 정비 3억원 ▲떡전교일대 보행환경 개선 1억원 등의 예산이 반영됐다.
전통시장 진흥을 통한 경제 활성화 사업으로는 ▲ 청량리 청과물시장(3구간) 비·햇빛가리개 9억 7600만원, ▲ 청량리 종합시장 비·햇빛가리개 및 노후시설정비 특교 7억, ▲ 청량리 청과물시장(왕산로 38길) 캐노피 설치 7억원, ▲ 청량리청과물시장(경동시장로) 지하주차장 건설 도시계획용역 3천만원의 예산이 반영됐다.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환경개선 사업으로는 ▲중랑천 생태복원 및 경관개선 15억원 ▲중랑천 생태정원 조성 8억원 ▲정릉천·성북천 수로 정비 6억원 ▲중랑천 자전거도로 및 산책로 정비 4억 7천만원 ▲정릉천 복원 정비 3억원 ▲정릉천 자전거도로 및 산책로 정비 2억 5천만원 ▲성북천 자전거도로 및 산책로 정비 1억 4천만원 ▲홍릉공원 정비 5천만원 ▲청량근린공원 정비 5천만원 ▲배봉산 정비 4천만원 등의 예산이 반영됐다.
자녀 키우기 좋은 동대문구를 만들기 위해 13개교에 총 23억 4,800만원의 예산이 반영됐다. 구체적으로 ▲휘경여중 5억 8천만원 ▲경희여고 환경개선 2억 7,800만원 ▲청량고 2억 4천만원 ▲종암초 2억 7천만원 ▲전동중 2억 5천만원 ▲정화여중·여상 1억 3,500만원 ▲대광중 1억 2천만원 ▲홍파초 1억원 ▲휘경여고 9,500만원 ▲휘봉초 4천만원 ▲이문초 1억 5천만원 ▲청량중 6천만원 ▲경희중 3천만원 등이다.
이외에도 동대문 주민의 문화향유를 위해 ▲선농대제 지원 5천만원 ▲청룡문화제 지원 5천만원 ▲용신동 한마당 문화축제 1,500만원 ▲청량리 어린이 작은음악회 1,500만원 등의 예산이 반영됐다.
아울러 안규백 의원은 그동안 동대문구의 숙원사업이었던 ▲분당선 개통 ▲배봉산 군부대이전 ▲흥명공업사 이전 ▲천장산 둘레길 조성 ▲한방진흥센터 개소 ▲제기동 주민센터 신축 ▲용두문화복지센터 개소 ▲회기파출소 신축 ▲외대앞역 스크린도어 설치 ▲14개 전통시장에 대한 현대화사업 등을 해결해왔다. 이와 더불어 안 의원은 ▲동대문환경자원센터 악취해소 ▲이문초 보행로 확장 ▲이경시장 일대 환경개선 ▲회기파전골목 정비 ▲홍릉·북부시장 정비 ▲신이문역 화장실 설치 ▲중앙선철길 주변 환경개선 등 구민들의 생활과 밀접한 작은 사업들도 꼼꼼히 챙겨왔다.
한편 안규백 국회의원은 "이번 동대문 예산 확보를 통해 내년도 현안 사업 추진을 위한 큰 동력을 얻은 만큼,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강조하며 "동대문 주민들의 성원에 힘입어 국회의원·시구의원 모두가 혼연일체가 돼 얻은 결실인 만큼, 앞으로도 지역발전을 위한 사업 유치와 예산확보에 주마가편(走馬加鞭)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김남훈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