區, 외부공모사업 598억 확보 잘했다
구청장을 비롯한 직원들은 중앙부처와 서울시, 그리고 많은 기관들이 실시하는 각종 공모사업에 사업제안서를 제출하여 당선되면 예산이 부족한 구 살림에 큰 도움이 되므로, 매년 실시하는 다양한 공모사업에서 뛰어들어야 한다.
동대문구가 2019년 한 해 동안 중앙부처를 비롯한 서울시, 공모사업, 특별교부금·특별교부세, 민간기관 평가에서 598억 2,000만원에 달하는 대규모 외부재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는데, 이는 유덕열 구청장과 직원들이 노력한 결과로 주민들의 칭찬을 받을 만하다.
더불어 2020년 올해도 각종 공모사업과 외부평가에 지원하여 좋은 결과를 얻어야 한다. 올해에도 행안부를 비롯한 보건복지부, 문화체육관광부, 서울시 등 다양한 부처와 우리은행 등에서 공모사업을 시작했다. 따라서 구와 직원들은 공모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하며, 좋은 제안서 제출로 부족한 구 예산에 도움이 되도록 해야 한다. 정부와 서울시, 은행 등이 추진하는 공모사업의 사업비가 작게는 몇 천만원에서 수 억원에 이뤄 크진 않지만, 티끌모아 태산이라고 수십개의 사업이 모이면 수 백억원이 되므로 많은 공모사업에 지원해야 한다. 더구나 공모사업 내용을 보면 지역발전과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업들이므로 반드시 참가해야 한다. 지난해 확보된 예산은 제기동 도시재생 사업, 경동시장 청년몰 건립, 태양어린이집 신축, 상생문화 구현, 공동체 활성화 등 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 개선과 청년일자리창출 위한 각종 사업 추진에 쓰였다.
구 관계자가 "공모사업 및 외부평가를 통한 재원확보는 지방재정위기를 극복하고 주민들의 생활 욕구를 다양하게 반영할 수 있는 전략이다"며 "올해에도 효율적인 대응책을 마련해 구 현안사업 및 주민숙원사업 해결을 위한 재원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힌 것처럼, 올해 각종 공모사업과 외부평가 사업에 훌륭한 제안서를 제출하여 예산을 확보해야 한다. 외부공모사업에 많이 선정될수록 구발전과 구민들의 삶의 질이 높아지고, 동대문의 위상도 높아진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