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폐금속 및 종이팩 수거사업' 완료
폐금속 수거량 전년 대비 약 14% 증가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자원 재활용 및 재사용 촉진을 위해 추진한 '2019년 폐금속 및 종이팩 수거사업'에서 우수한 성과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구는 폐금속 수거사업을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종이팩 수거사업을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진행해 ▲폐금속 69,741㎏ ▲종이팩 3,360㎏을 수거했다. 특히, 폐금속 수거에서는 지난해 수거량 61,115㎏보다 14%가량 더 늘어난 실적을 일궜다.
구는 향후 폐금속과 종이팩의 수거량을 더욱 늘리기 위해 지역 직능단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종이팩 1㎏당 휴지 1롤로 교환해 주는 '종이팩-휴지 교환 프로그램'에 참여할 지역의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커피전문점 등도 계속해서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장인선 청소행정과장은 "자원을 효율적으로 재활용할 수 있도록 주민들께서 분리배출에 적극 참여해 주시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자원 수거율을 계속해서 높여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폐금속 수거사업'은 주민이 소형가전제품(가정에서 사용하는 높이 1m 이하 소형 전기제품) 등을 포함한 폐금속 배출을 동별 주민센터에 신고하면 담당 직원이 직접 방문해 무상으로 수거하는 사업이다.
'종이팩 수거사업'은 일반 종이와 별도의 분리배출 항목으로 고품질 자원으로 재활용 되는 종이팩(우유팩, 음료팩 등)을 수거하는 사업으로, 구청 직원 및 지역의 커피전문점 등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김남훈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