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협 우편물 인상 저지 성명서
지역신문 우편료 택배요금 인상 등 반대!
이전 / 다음
정책실패 서민들에게 책임전가 하지 말고, 정부기관단체 고액임금, 예산낭비부터 줄여라!


인구감소로 지방 시 군이 하나둘 줄어드는 "인구절벽 지방 소멸시대"에 지역민들과 삶의 여정을 마지막까지 함께 하는 지역신문의 우편료 인상과 이를 뒤따르는 각종 택배료 서민 우편요금 인상 등이 눈앞에 오고 있습니다.
정부는 올해 초 정기간행물 1통 당 50원 인상에 이어, 추가로 한 통 당 14%의 요금을 지역신문에 넘기는 정책을 추진해왔는데, (사)한국지역신문협회 등의 반대에 부딪혀 현재 과거보다 6% 요금 부담을 지역신문에 넘기겠다고 정책을 후퇴했습니다.
그러나 이 검토안도 피해자들은 곧바로 택배와 우편 등에 의존하는 영세상인들과 서민들, 그리고 우편으로 대한민국 피부 모세혈관 곳곳까지 국가 각종 시책을 알려, 국민들의 숨통을 트이는데 기여하고 있는 지역신문들과 농수산 전문신문 소비자, 의료건강신문 등 특수 주간신문 들입니다.
KBS, 연합뉴스 등 정부가 운영에 개입하는 언론매체에 그동안 국민혈세 수조원을 투입했을 때, 지역신문은 자체예산으로 이들 매체와 중앙정부, 지방자치단체가 감당할 수 없는 지역 밑바닥의 각종 민심과 시책 등을 점검하며, 국가 공동체 유지에 기여하여 왔습니다.
지역신문은 특히 부가세 10%, 정부 광고료의 언론진흥재단 수수료 10% 공제, 별도의 법인세, 하다못해 동네 분묘이장 까지 타 지역 일간지에 하라는 수십여 개의 지역신문 언론악법으로 수 십 년 동안 희생을 강요당해왔습니다.
지역신문에서 빼앗아 간 고혈로 몇몇 관영 언론기관과 언론귀족, 정부 기관 단체귀족들의 몸 기름과 지방이 비대해져 지역 최 밑바닥까지 돌보지도 못하는 괴기한 대한민국, 지역이 소멸하는 대한민국으로 변해가고 있습니다.
국가의 정책실패를 지역신문에 전가시키지 말고, 정부 예산낭비부터 줄이라고 촉구합니다.
(사)한국지역신문협회(중앙회장 목포투데이 대표 정태영)와 ㈜동대문신문사는 변혁의 시대 한국의 중심에 뛰어들어 전국의 200여 회원 지역신문사, 준회원, 예비회원 등 1천여 지역신문이 공동으로 정부와 자치단체 예산낭비를 적극 파헤칠 것을 대한민국 정책 실패자들에게 경고합니다.

(사)한국지역신문협회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