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번영·안녕 기원하는 전통제례 동별로 진행
6개동 실시, 무병장수·소원성취 기원하며 굿풀이도 펼쳐져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마을의 번영과 주민의 안녕을 기원하기 위한 제, 임금의 명을 받들어 시작되었다는 유래를 가진 제 등 여러 전통제례가 지역 6개 동에서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8일까지 연이어 열리고 있다고 밝혔다.
전통제례는 지난달 ▲28일 청량리동 산신제, 회기동 산신제, 이문1동 산고사제를 시작으로 ▲29일 휘경1동 영신제 ▲11월 1일 답십리1동 장령당(도당)제 ▲8일 전농1동 부군당제 등이 거행되고 있다.
각 동별 전통제례는 유래가 있다. 지난달 29일 휘경1동 주민센터 앞에서는 휘경정(팔각정)에서 영신제가 봉행됐다. 고목을 동신으로 모시는 영신제는 매년 음력 10월 2일 밤에 주민들의 무병장수와 소원성취를 기원하는 제례의식이다. 1989년 주민들이 직접 기금을 모아 제를 올리며 그 전통을 이어받았으며, 휘경1동 영신제 제례위원회가 주관해 오후 6시부터 분향, 헌작, 고축 등의 순서로 제를 올렸다.
더불어 11월 1일 열린 답십리1동 장령당(도당)제는 답십리1동 장령당공원에서 장령당(도당)제 보존위원회 주관으로 거행됐다. 과거 전염병과 풍수해가 답십리 마을을 뒤덮자 임금이 '장령당'이라는 명칭으로 제를 올리도록 어명을 내린 것이 그 유래로 이후 농사가 끝나는 음력 10월 천지산신께 동 주민들의 안녕과 번영을 기원하는 행사로 발전해왔다. 오전 9시 식전행사로 제관이 제를 지내는 제례의식, 액운과 살을 막는 좌우수살막이굿, 풍물놀이가 펼쳐졌고, 11시부터는 개회식과 공식행사가 진행됐다. 공식행사에서는 ▲스님이 불경을 읽어주는 '축원' ▲우편조, 구능놀이, 활쏘기 등이 진행돼 주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아울러 전농1동 부군당제는 오는 8일 오후 6시, 전농1동 부군당(사가정로9길 42)에서 마을의 평안과 번영을 기원하는 부군당제가 열린다. 조선의 개국공신이었던 조반 내외를 마을의 수호신인 부군신으로 모시고 제를 지내던 것이 지금까지 계승되고 있다. 전농1동 부군당제 보존위원회의 주관으로 유교식 제의와 무당굿이 합쳐진 색다른 형태의 제례가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구 관계자는 "전통 제례에 주민들께서도 많이 오셔서 함께 소원도 빌고 전통 문화도 체험하시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동대문구만의 특색을 갖춘 전통문화를 계승·발전시키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남훈 기자
hub@ddmnews.com

사진설명-청량리동 마을마당에서 열린 '청량리동 산신제' 모습.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