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당제·산신제 등 전통문화 영구 보존하자
매년 10월 초에 전국 각지에서 올리는 전통 제례 도당제·산신제 등 지역 제례문화를 잘 보존하고 계승 발전시켜야 한다.
음력 10월 초에는 국태민안과 마을의 안녕을 비는 산신제·도당제 등의 제례의식을 올리는데, 구는 적극적인 지원으로 민속 고유의 제례문화를 계승 발전시켜야 한다. 마을에서 올리는 제례문화는 수백년 이상 이어져 온 우리민족의 얼이 깃들어 있는 전통문화 유산으로 후손들에게 계승시켜야 한다. 제례문화는 유구한 역사를 가진 민족들의 제례의식으로 하늘과 수호신들에게 제를 올려 국태민안, 백성들의 무병장수 및 소원성취 등을 기원했다.
동대문은 답십리동 장령(도당)제를 비롯해서 청량리동 산신제, 회기동 산신제, 이문1동 산고사제, 휘경1동 영신제, 전농동 부군당제 등의 전통 제례가 있다.
산신제 등을 지내는 동은 예전부터 있던 유서 깊은 마을이다. 따라 산신제·도당제 등의 전통 제례문화 행사가 있는 마을은 전통이 살아 있는 곳이며, 주민들 간에도 화합과 단결이 잘 이뤄져 자부심도 대단하다. 각종 지역전통 제례가 최근에서야 제수비용 일부를 구에서 지원받고 있지만, 예전에는 주민들이 십시일반으로 각출해서 제례비용을 마련했다. 따라서 제례는 주민들간 사이가 좋지 않으면 비용 때문에 진행할 수 없었으며, 주민간 불화 등도 제를 통해 화해하고 단결 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주기도 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회원들간 불화로 제례를 올리지 않아 지역주민들이 다시 올리는 곳도 있는데, 지자체는 제례가 단절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산신제 등 제례문화는 국란이 발생하면 백성들이 단결하여 외세를 몰아내는데 앞장사서 나라를 위기에서 건져내는 역할도 해냈다. 또 동네 위계질서가 무너지고, 풍기가 문란해지면 기강을 바로 세우기도 했다.
국가의 국태민안과 마을의 안녕을 비는 전통 제례가 주민들의 무관심속에 쇠퇴해 가 안타깝다. 먹고살기 바쁜 현대인들에게 전통 민속문화를 계승 발전시키라는 것이 무리일 수 있다. 나 하나의 무관심이 훌륭한 지역전통문화를 사라지게 하는 결과를 초래한다는 점이다.
우리는 지역의 전통 민속 제례문화를 계승발전 시키는데 같이해야 한다. 전통 제례문화가 살아있는 민족은 유구하고, 전통문화가 없는 민족은 융성할 수 없다. 우리나라를 지키는 전통제례에 모두 관심 갖고 참여해야 한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