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리 종합시장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 '가결'
다양한 세대가 오래도록 즐기는 시장으로 기능 확대
서울시는 지난달 19일 제5차 도시재생위원회를 개최하고 청량리 종합시장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을 '수정가결' 했다고 밝혔다.
청량리 종합시장일대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은 동대문구 청량리동, 제기동 일대 총 10개의 전통시장이 밀집하고 있는 면적 약 42만㎡의 서울 최대 규모의 전통시장 밀집지로 현재는 활성화되어 있으나 최근 소비패턴의 변화, 유통채널의 다변화, 상인 및 고객의 노령화 등으로 인하여 향후 경쟁력 약화 및 쇠퇴가 우려되어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을 통한 여건변화에 대응하는 예방적 도시재생 및 전통시장 상권활성화를 도모하고자 하는 지역이다.
이에 그동안 시는 청량리 종합시장일대가 2017년 서울형 2단계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활성화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하여 상인간담회, 행정협의회, 전문가 자문 등 다양한 의견수렴과정을 거쳐 활성화계획을 정교화 했다.
이에 따라 12개 마중물사업과 9개 협력사업이 도출됐으며 이번 심의를 통해 청량리 일대 개발사업 추진 등에 따른 새로운 소비자 유치전략, 도시한옥을 활용한 복합문화공간 조성 등에 관한 구체화 방안 마련을 대안으로 수정가결 됐다.
아울러 이번 도시재생위원회에서 '가결' 됨에 따라 향후 청량리 종합시장일대 전통시장 환경개선 및 편의성 증대와 더불어 다양한 세대가 오래도록 즐길 수 있는 시장으로의 기능 확대가 기대된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