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규백 국회의원, 행안부 특교 23억원 확보
청량리종합시장 시설현대화 등 주민 생활안전 기여 기대
국회 국방위원장인 안규백 국회의원(동대문 갑, 3선)은 지난 16일 2019년 하반기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가운데 23억원을 동대문 갑 지역 발전 예산으로 확보했다고 밝혔다. 안규백 의원의 설명에 따르면 이번에 확보한 예산은 주민의 생활안전과 지역경제 발전, 그리고 일자리 창출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확보한 예산은 구체적으로 ▲청량리종합시장 시설현대화 7억원 ▲횡단보도 유도등 및 중앙분리대 설치 3억원 ▲노후 보안등 교체 5억원 ▲왕산로 109 주변 노후 하수관로 개량 6억원 ▲중랑천 노후 석축 정비 2억원 등이다.
청량리종합시장 시설현대화 사업(7억원)은 오래된 목재 건축물과 노후 전선이 복잡하게 얽혀 있는 청량리종합시장에 아케이드를 설치하고 노후시설을 정비함으로서 시장 이용객의 안전을 제고하고 직·간접적인 고용을 창출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제기역에서 청량리역에 걸쳐 경동시장, 청량리청과물시장, 청량리농수산물시장, 서울약령시장 등 여러 전통시장이 밀집해 있는 청량리종합시장을 현대화하는 이번 사업은 동대문 지역 주민이나 시장 이용객의 안전은 물론이고 지역경제 및 전통시장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동대문의 횡단보도와 통행로를 밝힐 횡단보도 유도등 및 중앙분리대 설치 사업(3억원)과 노후 보안등 교체 사업(5억원)은 주민의 생활안전 개선에 크게 기여하게 된다. 횡단보도의 시인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유도등과 노후 보안등을 대신할 LED 보안등은 도로와 골목에서 주민의 야간 안전을 확보할 것이다.
더불어 왕산로 109 주변 노후 하수관로 개량사업(6억원)과 중랑천 노후석축 정비사업(2억원)은 침수피해를 예방하여 동대문 지역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일조할 예정이다. 30년 이상 노후 된 하수관로의 정비와, 자전거도로나 산책로 등으로 이용하는 중랑천 노후 석축 정비를 통해 주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 안규백 의원의 설명이다.
한편 안규백 국회의원은 "대형 사업이 도시의 가치를 만든다면,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은 도시의 품격을 높인다"고 특별교부세 확보의 의의를 설명하며, "추진이 확정된 GTX-B, C 같이 굵직굵직한 사업뿐 아니라 주민의 생활편의나 안전을 개선할 수 있는 사업도 빠짐없이 챙기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이번에도 동대문 주민의 생활안전에 기여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