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상인 살길 스타상품 프로젝트 자주 열자
대한민국 우수 상품을 찾아 전국을 순회하며 개최되는 '이마트 스타상품 프로젝트'가 종소상인과 청년상인을 살리는 기회이므로 자주 열어 중소상인들을 살려야 한다. 전국에서 개최 될 때마다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어 인기가 높은 스타상품 프로젝트는 2015년 '전통시장 우수상품 페어'로 출발해 2017년부터는 우수중소기업 상품까지 포함하는 '스타상품 프로젝트'로 확대돼 연례행사로 자리 잡고 있으므로 관내 중소상인과 청년상인을 살리기 위해 자주 열어야 한다.
우수 상품을 직접 체험해보고 문화공연과 경품 이벤트를 챙기는 '2019 이마트 스타상품 프로젝트'가 19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경동시장 신관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옥상에서 개최되어 성황을 이뤘다. 행사에는 전국의 전통시장 상인과 청년상인·중소기업 등 총 69개 업체가 참가했으며, 이마트는 이들 중 우수상품을 발굴해 단계적으로 판로확대를 지원함으로써 향후 스타상품으로 육성한다. 관내 청년몰 청년상인과 중소상인도 참가하여 향후 매출이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며, 추후 더 많은 중소상인에게 기회가 주어지길 기대한다.
전문심사위원으로는 이마트·신세계백화점·SSG닷컴 등 신세계그룹사 바이어, 맘카페 및 경동시장 서포터즈 고객평가단, 스타쉐프, 전문학과 교수 등으로 구성된 120여명이 참여하여 우수상품을 선정했다.
행사를 주최한 이마트 이갑수 대표가 "상생스토어가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의 상생모델로 자리잡은 것처럼 스타상품 프로젝트를 통해 발굴된 전통시장·중소기업 상품들이 경쟁력을 갖추고 판매 활성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힌 것처럼 전통시장과 중소상인이 성장할 기회를 잡았다.
성공사례 '브라더 새우장', 2017년 스타상품 데뷔 후 매출 20배 껑충. 스타상품 프로젝트는 회를 거듭하며 청년상인의 데뷔 무대 과정으로 자리 잡았다. 실제 이 프로그램을 통해 발굴돼 간편식의 대명사 격으로 자리 잡은 '피코크 순희네 빈대떡(광장시장)', '피코크 안동인 찜닭(안동 구시장)'를 비롯해 총 74개 업체(팀)의 362개 상품은 누적 금액으로 총 155억 원의 매출을 창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정부와 지자체는 스타상품 프로젝트를 자주 개최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행정·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