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 그늘막' 69개소 운영
자외선 90% 이상 차단, 10월까지 운영
동대문구가 여름철 뙤약볕을 막아주는 '무더위 그늘막' 운영을 시작했다.
구는 올해 그늘이 없는 교차로, 교통섬 등 총 69개소에서 그늘막을 펼친다. 2017년 24곳에서 처음 운영을 시작한 이래, 지속적으로 설치를 확대함으로써 보다 많은 주민들이 따가운 햇빛을 피해 잠시 쉬어갈 수 있도록 했다.
그늘막은 지름 3~4m 크기의 접이식으로, 바람이 잘 통하는 재질의 원단으로 제작됐으며 자외선을 90% 이상 차단한다.
더불어 구의 '무더위 그늘막' 운영은 올해 10월 말까지이다.
아울러 동주민센터마다 그늘막을 관리하는 담당자를 지정해 그늘막의 파손여부를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강풍, 호우, 태풍 등 기상변화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함으로써 안전사고도 미연에 방지할 방침이다.
한편 김공일 안전담당관은 "무더위 그늘막에서 뜨거운 햇살을 피해 땀을 식히며 잠시 쉬어가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남훈 기자
hub@ddmnews.com

사진설명-전농사거리에 설치된 '무더위 그늘막'에서 신호를 기다리는 주민들이 햇볕을 피하고 있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