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실 내 숲인 '마음풀' 사업 기대 커
서울시가 학교 빈 교실에 식물원을 조성해 학생들의 인성과 정서교육에 큰 도움을 주는 '마음풀'사업이 좋은 반응을 얻어, 다른 학교들도 조성사업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시가 전일중 빈 교실에 작은 숲 정원인 마음풀을 조성하자 학생들이 식물원 같은 교실을 보고 여가를 보내며 정서를 순화시켜, 학교와 학생들로부터 긍정적인 호응을 받고 있다. 이에 타 학교들도 사업추진 요구가 들어날 것으로 보이므로 시와 구는 사업 확대를 긍정적으로 추진해야 한다.   
마음풀 사업은 시가 스마트폰, 인터넷과 같은 디지털 매체에 과도하게 노출돼 있는 청소년들이 눈을 돌려 가까운 곳에서 자연을 직접 느낄 수 있는 공간을 학교 빈 교실에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는 '청소년 문제해결 디자인'으로 전일중학교 빈 교실에 조성한 '마음풀' 교실로 학업의 공간으로만 획일화 됐던 교실에 창밖으로만 보던 '식물'을 들여와 사계절 내내 누릴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한 것이다. 학생들이 언제든지 찾아가 마음을 풀 수 있는 공간, 풀이 자라나는 공간, 마음을 충전할 수 있는 공간이 되자는 중의적 의미를 담아 '마음풀'로 이름 붙였다.
전일중에 조성한 '마음풀' 교실은 바나나나무, 야자 등 다양한 식물로 작은 숲으로 조성했으며, 교실 한켠엔 흙을 직접 만져보며 씨앗을 심고 수확도 해보고, 재배한 식물로 음식을 만들어 먹는 공간도 마련됐다. 교실 한 쪽에는 큰 거울을 설치해 아이들이 자유롭게 그림을 그리고 물로 지우며 스트레스도 지우는 마음정원도 만들었다.
마음풀 사업은 시가 마약과 폭력에 찌든 가난한 슬럼가의 학생들이 꽃과 채소를 매개로 교내에서 교감하면서 학교폭력은 줄어들고, 졸업률이 17%에서 100% 가까이 늘어난 미국 뉴욕시 브롱스 지역의 사례를 벤치마킹했다.
학생들이 마음풀에서 원예활동은 질병예방 뿐만 아니라 치유적 효과가 있고 자신감과 성취감을 유도해 자아 존중감을 높이고, 학생자살도 예방하는 긍정적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와 구는 마음풀 사업이 청소년 문제해결에도 도움이 되므로 확대 추진해야 한다. 사회에서 발생하는 청소년 문제는 지자체가 관심을 갖고 다양한 해결책을 제시해야 해결될 수 있으므로, 마음풀 같은 좋은 사업들을 발굴해야 한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