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동!동! 프로젝트'로 동네 단위 평생교육
교육 소외계층·경력단절 여성 위한 동네배움터 운영
집 앞 한 걸음에 닿는 동네배움터에서 누구나 쉽게 실용·인문 교육을 받는다.
동대문구가 '동!동!동!(동대문구 우리동 동네배움터) 프로젝트'의 본격적인 운영을 앞두고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구는 지난 3월 서울시 평생교육진흥원에서 서울시 자치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한 걸음에 닿는 동네배움터 운영 공모사업'(이하 동네배움터)에 선정됐다. 구는 운영비 총 1억 원을 지원받고 자체 예산 4000만 원을 추가해 용신동·전농2동·장안1동·휘경2동 주민센터, 동대문구 정보화도서관, 동대문구 답십리도서관, 선농단역사문화관 등에서 5월부터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동네배움터는 지역주민의 평생교육 요구를 수렴해 동네 단위 평생교육 프로그램 운영과 학습공동체 활동을 지원하는 근거리 생활권 평생학습센터로, 주민자치센터, 자치회관 등의 공간에서 교육이 진행된다. 교육 내용은 주민의 요구를 반영한 실용·생활 밀착형 중심의 학습프로그램으로 기존에 평생학습관, 자치회관, 주민자치센터 등에서 운영되던 것과 차별화를 두었다. 또한 구에 평생학습 전문가 2명을 배치해 동네배움터를 지속적·전문적으로 관리한다.
아울러 구는 동네배움터에서 ▲중·고령자를 위한 기초 수준의 문해교육 및 스마트폰 사용법과 같은 디지털 문해 등의 프로그램 ▲천연비누 및 천연화장품 만들기, 손바느질 등의 경력단절 여성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중국에 대한 경제·문화·정치 교육, 클래식 음악의 이해 등의 인문·교양·문화예술 증진 프로그램 등을 2020년 12월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동네배움터는 구민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프로그램 운영과 관련하여 자세한 사항은 동대문구청 교육진흥과(☎02-2127-4979)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이귀용 교육진흥과장은 "구민들이 생활 중심의 근거리에서 실용적이고 알찬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동네배움터의 운영과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남훈 기자
hub@ddmnews.com

사진설명-휘경1동 주민센터에서 주민들이 서예수업을 받고 있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