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4회 식목일 앞두고 나무심기 개최
중랑천 둔치, 왕벚나무·수양버들·병꽃나무·사계장미 식재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오는 5일 제74회 식목일을 앞두고 지난달 29일 오후 4시 중랑천둔치에서 2019년 동대문구 나무심기 행사인 '미세먼지 없고, 파란하늘 위한 행복나무 심기'를 개최했다.
이날에는 유덕열 구청장을 비롯한 구 도시관리국 직원, 장안1동 직능단체 및 주민 300여 명이 참석해 왕벚나무 100주를 심고, 나무에 각자 소망하는 문구를 적어 걸었다.
더불어 이번 나무심기 행사에는 왕벚나무, 수양버들, 사계장미, 병꽃나무 등 4종 5,120주를 산책로 녹지에 심는다.
아울러 식목일은 임금이 농업 장려를 위해 경작 시범을 보이는 친경제에서 유래하며, 광복 후 1946년 4월 5일 식목일로 공식 제정했다. 이후 전쟁 등으로 황폐화된 숲이 다시 울창하게 변모한 데에 식목일 영향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구는 이번 식목일 행사 나무심기를 산이 아닌 천변에 심은 것으로 알려졌다.
구 관계자는 "우리 구는 녹지공간이 부족한 가운데 식목일마다 관내 산에 나무를 쭉 심어와 더 이상 나무를 심을 공간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나무를 산에만 심는다는 것은 편견이며, 중랑천 둔치에 왕벚나무를 심어 뚝방길 외에도 천변에도 벚꽃길이 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오늘 식목일을 앞두고 중랑천 둔치에 심은 나무는 앞으로 미세먼지 저감 및 아름다운 하천 생태숲 조성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나무심기 후에는 나무를 심느라 고생한 모든 이들이 모여 간단한 다과를 나누며, 서로를 격려했다.
이날 유덕열 구청장은 "오늘 심은 나무 한 그루 한 그루가 모여 숲을 이루고 도심 속 녹지 공간을 조성해 보다 나은 대기 환경을 구민에게 제공할 것"이라며, "식목일을 맞아 다시 한 번 나무와 녹지 공간의 소중함을 느끼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사진설명-제74회 식목일을 앞두고 중랑천둔치에서 나무를 심고 있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