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광촉매 기술 국제포럼' 개최
송정빈 시의원, "국민 안전 위해 경제성 낮더라도 과감한 적용 필요"
서울특별시의회 송정빈 의원(동대문1선거구)이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환경수자원위원회(환경수자원위원장 김태수, 더불어민주당)는 지난 7일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대기질 개선을 위한 광촉매 기술 국제포럼'을 개최하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외국의 광촉매 활용 기술과 향후 전망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광촉매는 빛을 받아들여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을 분해하고 흡수하는 등 정화기능을 가진 촉매제로 대기정화, 항균, 탈취작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6일 연속으로 수도권에 발령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해제된, 이날 국제포럼에는 일본과 독일 연구진 등 국내외 광촉매 전문가를 비롯해 김생환 서울시의회 부의장과 김태수 위원장 등과 환경수자원위원회 송정빈 의원을 포함한 시의원 11명과 진희선 서울시 행정2부시장, 학계, 시민 등이 참석하여 "광촉매가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는 새로운 대책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는데 의견을 모았다.
아울러 김태수 위원장은 이날 행사의 개회사에서 "매일 아침 오늘의 날씨보다 오늘의 미세먼지 수치를 확인하는 것이 우선이 된 안타까운 현실에서, 광촉매 기술을 통해 미세먼지의 2차 생성물질인 질소산화물(NOX)을 제거하고 있는 유럽과 일본의 좋은 경험을 서울시와 공유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하고, "미세먼지로 인한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시의회도 서울시와 함께 고민하고, 다양한 방법을 찾아 최선을 다해 지원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날 토론자로 참여한 송정빈 시의원은 "우리나라에서도 일반 대기질 뿐만 아니라 실내공기질에 대한 관리가 중요시되고 있는데, 이 분야에 대해 광촉매기술이 더 많이 적용되고 보급될 수 있을 것이라 전망되는 만큼 선택과 집중이 필요할 것"이라며 "광촉매 기술이 현장에 적용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기술향상과 공인된 현장검증에 대한 국가기준이 필요하며, 외국의 사례처럼 실효성이 크다면, 국민의 안전을 위해서 경제성이 다소 낮더라도 과감한 적용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같은 날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에서는 "갈수록 심해지고 있는 미세먼지를 완화하기 위해, 공공건축물에 '미세먼지 저감' 광촉매 도료를 시범적용 하고, 광촉매 도료의 미세먼지 저감 효과 결과에 따라 서울시에서 건축하는 모든 공공건축물에 확대 적용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사진설명-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가 개최한 '광촉매 기술 국제포럼'에서 토론자로 나선 송정빈 시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