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지역생활권 실행계획 대상지에 '청량리 지역' 선정
지역균형발전 위한 세부실행방안 수립, 핵심사업 발굴 업체 모집
서울시는 지난 5일 이문·휘경, 청량리, 장안동 등 청량리 지역생활권(동북1권)을 포함한 2019년 지역생활권 실행계획 수립 대상지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시는 '우리동네 미래발전 지도'에 해당하는 '2030 서울생활권계획'을 작년 전국 최초로 수립한 가운데, 지역별 자족성 강화 및 지역간 균형발전을 위한 세부실행방안 마련을 위해 '지역생활권 실행계획' 수립에 착수하고 있다.
앞서 시는 지난해 3월 전국 최초로 '2030 서울생활권계획'을 수립해 서울을 5개 권역, 116개 지역으로 세분화고, 주민들이 실제로 체감할 수 있도록 동단위까지 촘촘하게 서울 모든 지역에 대하여 발전구상을 제시한 바 있다.
청량리 생활권을 비롯해 이번 수립 대상지는 지역의 잠재력, 대규모 유휴지, 권역별·자치구 안배 및 자치구 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15개 지역생활권을 선정했으며, 향후 연차적으로 확대하여 민선7기내(2022년 6월) 서울시 전역 116개 지역생활권 중 상대적으로 소외·낙후된 지역생활권 60여개 대상으로 실행계획을 수립해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지역생활권 실행계획'은 서울시가 지난 '2030 서울생활권계획'에서 제시한 청사진의 실현 계획에 해당한다. 서울의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지구중심 등 거점지역 육성을 위한 중심지 육성계획, 발전구상 실현을 위한 핵심사업 발굴, 생활편의 개선을 위한 지역밀착형 생활SOC 확충 방안 및 연차별 투자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3월 22일부터 26일까지 '지역생활권 실행계획'을 수립할 업체를 모집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업체는 나라장터(www.g2b.go.kr)에서 입찰참가 등록 후 가격을 전자로 투찰하고, 제안서와 가격제안서를 서울시 전략계획과로 제출하면 된다. 최종 선정된 업체는 12개월 동안 과업을 수행하게 된다.
입찰참가자격은 도시계획·건축분야 업체 5개 업체이내에서 혼합방식(분담이행+공동이행)으로 공동참여가 가능하다. 용역관련 자세한 사항은 나라장터(www.g2b.go.kr)와 서울시 홈페이지 (www.seoul.go.kr/시정소식/입찰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권기욱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우리 동네의 '미래지도'인 '2030 서울생활권계획'을 바탕으로 지역간 격차문제 해소, 지역의 자족성 강화 등을 위한 중심지를 육성하고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지역밀착형 생활SOC 공급 등을 통해 서울 전역의 지역균형발전이 실현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사진설명-서울시가 올해 지역생활권 실행계획 수립 대상지로 선정한 동북1권 청량리 지역생활권.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