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내에서 일어난 사고, 구가 책임진다"
區, 구민 안전 위한 '생활안전보험'에 홍보 박차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전 구민의 안전을 위해 '생활안전보험' 가입을 완료한 가운데 동 주민센터 등 다양한 방법으로 홍보를 진행하고 있다.
구는 지난해 12월 공포된 '서울시 동대문구 생활안전보험 운영 조례'가 올해 1월부터 시행됨에 따라 '안전한 도시, 동대문구' 만들기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동대문구 생활안전보험'의 주요 내용은 ▲자연재해 사망(태풍, 홍수, 지진 등으로 사망한 경우) ▲폭발, 화재, 붕괴, 산사태 등 사회재난으로 인한 상해사망·상해후유장애사고 ▲대중교통 이용 중 상해사망·상해후유장애 ▲스쿨존 교통사고 부상치료비 ▲의사상자 상해 등에 대한 보상금과 치료비 지원이다.
더불어 보장금액은 사망과 후유장애 모두 1,000만원 한도이며, 개인 실비보험과 중복 보상이 가능하다.
보장대상은 동대문구에 주민등록을 둔 모든 주민과 거소 및 등록 외국인 등 368,123명이다.
아울러 구는 특히 '생활안전보험'에서 의사상자 상해에 대한 보상을 보장하고 있는 만큼 위급상황 시 타인을 적극 돕는 지역사회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구의 동대문구 생활안전보험의 보험 가입비는 약 5,000만원이며, 아직까지 이 보험의 지원 내역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남훈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