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페이'소비자 유인책 강화
4월 중순 이후부터 6대 편의점 시작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이 지난 5일 전통시장을 방문해 제로페이로 결제하고, 상인들의 가맹점 가입을 독려했다고 밝혔다 .
박원순 시장은 관악구 소재 신원시장에서 청과물, 전통수제한과, 순대국 등을 제로페이로 결제하여 구매하고, 상인과의 오찬 간담회에 참석하여 제로페이 가맹가입을 독려하고, 애로사항을 경청하는 시간을 가졌다.
제로페이는 지난해 12월 20일 전국 최초로 서울에서 시범사업을 시작한 이후 전국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올해 1월 28일부터는 전국적으로 지역별로 유동인구가 많고, 소상공인 점포가 밀집한, 핵심 상권 109곳을 제로페이 시범상가로 지정해 전국 확산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소비자의 사용성이 높은 편의점, 프랜차이즈, 골목상권에서도 제로페이 결제가 가능하도록 가맹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
더불어 서울시와 중기부는 그 간 소비자와 가맹점이 제기해온 절차를 간소화하기 위하여 제로페이와 가맹점에 비치된 POS가 연동 되도록 시스템을 개발 중이며, 이를 통해 CU, GS25, 이마트24, 미니스톱, 세븐일레븐, 씨스페이스 등 6대 편의점의 경우 4월까지 제로페이 일괄 가맹할 예정이다.
또한, 제로페이에 참여하기로 한 60여 개 프랜차이즈도 순차적으로 가맹등록을 추진하여 프랜차이즈에서 골목상권으로 가맹을 확대해 제로페이 결제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제로페이 이용 확산을 위하여 공용주차장, 문화시설 같은 공공시설 이용료 할인도 추진한다.
시는 상반기에 한강공원, 어린이대공원 등 약 390여 개 서울시 공공시설 이용시 제로페이로 결제 할인을 추진하고, 부산시, 경남도 등으로 타 지자체로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박원순 시장은 "자영업체 10곳 중 8곳이 문을 닫는 절박한 상황에서 공공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야 한다. 제로페이를 확산해 많게는 영업이익의 절반까지 차지하는 카드수수료를 제로화, 자영업자들의 근심걱정을 덜어드리겠다"며 "제로페이가 확산되려면 시민들의 이용이 많아져야 하고 이를 위해선 시민들이 이용하기 편리해야 한다. 시민들에게 제로페이 결제가 하나의 습관으로 자리매김하도록 결제방식 간편화와 사용처 다양화를 최우선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남훈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