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그날을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
역사적 의미 되새기는 '3·1운동 제100주년 기념식' 개최
3·1운동 제100주년을 맞은 1일, 동대문구에 다시 한 번 힘찬 "대한 독립 만세!" 함성이 울려 퍼졌다.
구는 구청 앞 용두근린공원에서 '3·1운동 제100주년 기념식-그날의 함성'을 개최하고 민족의 자주 독립을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렸다.
오전 10시에 시작된 이날 기념식에는 유덕열 구청장, 안규백·민병두 국회의원, 김창규 의장, 김인호·송정빈·오중석·김수규 시의원, 오세찬·김남길·이태인·남궁역·신복자·이순영·이영남·임현숙·김정수·이의안·이현주·이강숙·민경옥·손세영·손경선 구의원, 동대문구광복회 김정위 지회장을 비롯한 보훈단체 및 회원, 독립유공자 유족, 국가유공자, 주민 등 1,500여 명이 참석해 3·1운동 100주년이라는 뜻깊은 날을 함께했다.
기념식 전에는 식전공연으로 구립여성합창단과 동대문 시니어 예그리나 합창단의 무대로 꾸며졌다. 이어 에케르트 양악대의 음악으로 행사 전반 음악이 울려진 가운데 김정위 지회장은 참석자들을 대표해서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 참석자 모두는 만세삼창을 외치며 100년 전 삼일절, 우리나라를 가득 채웠던 조국 독립을 향한 선열들의 염원을 되새겼다.
더불어 구는 나라와 지역의 발전을 위해 헌신한 ▲민영기(상이군경회) ▲이상석(전몰군경유족회) ▲박길엽(전몰군경미망인회) ▲강용운(무공수훈자회) ▲강대석(고엽제전우회) ▲박우선(특수임무유공자회) ▲전인수(6·25참전유공자회) ▲김병옥(월남참전자회) 등 국가유공자 8명에게 '나라사랑유공자' 표창도 수여하고 그동안의 노고에 경의를 표했다.
아울러 기념식에 이어 11시부터는 동대문구체육회 주최로, '청계천 산책로 행진'이 진행됐다. 1,500여 명의 주민이 태극기를 들고 청계천 산책로를 함께 걸으며 100년 전 그날의 행진을 재연했다.
또한, 행사장 한 편에서는 3·1운동 사진전, 페이스페인팅, 가훈 써주기 등의 부대행사도 열려 기념식을 더욱 풍성하게 했다.
한편 구 관계자는 "조국의 독립을 위해 결연히 일어났던 100년 전 선조들의 헌신과 희생이 지금의 우리나라를 있게 만든 원동력"이라며, "오늘 행사가 주민들께서 나라사랑의 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사진설명-용두근린공원에서 개최한 '3·1운동 제100주년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다함께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