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미니발전소 보급사업 총 245억원 지원
베란다 간편 설치 가능 '인기', 4월부터 선착순 접수
서울시는 '2022 태양의 도시, 서울' 프로젝트의 일환인 '태양광 미니발전소' 보급 사업에 올해 245억원(시비)을 지원, 총 12만 2천 가구에 51.4MW의 태양광을 보급한다.
2018년 말까지 서울지역 총 17만 가구에서 118MW 규모의 태양광 미니발전소가 가동 중이며, 그 중 베란다형이 7만 3천 가구, 주택형이 3만 8천가구, 건물형이 5만 8천가구를 차지한다.
올해 12만 2천 가구에 태양광이 보급되면 서울지역 총 29만여 가구에 태양광 미니발전소가 가동하게 된다. 2018년도 태양광 미니발전소 보급 실적은 6만 8천 가구, 39.9MW다. 이는 2017년 3만 5천가구, 22.4M와 비교해서 190% 증가(설치가구 기준)하였으며, 2019년에는 보급사업을 더욱 확대하여 12만 2천 가구 51.4MW를 보급할 계획이다.
올해 태양광 미니발전소 보조금 지원은 베란다형(300W 기준)이 41만 7천원으로(전년도 42만원) 자치구 추가 보조금이 10만원에서 5만원으로 축소되는 요인을 반영해 책정됐다. 자치구 보조금을 포함하면 시민 수혜 보조금은 전년 대비 약 10% 인하된다. 예를 들어 300W 미니태양광 설치 시 2018년의 경우 시보조금 42만원과 자치구 보조금 10만원을 합쳐 53만원의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었으나, 올해의 경우는 시보조금 41만 7천원에 자치구 보조금 5만원을 받으면 46만 7천원으로 전년대비 10%정도 보조금이 줄어들게 된다.
서울시는 '우리집'에 설치하는 태양광 발전설비의 운영·관리에 대한 시민 책임감을 제고하기 위해 2020년까지 보조금을 매년 약 10%씩 하향 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가구당 모듈은 거치식의 경우 1장만 설치 가능하며(2장 이상 설치시 추가 지원 없음) 2018년까지 적용되던 단가 구간도 하나로 통합된다.
올해는 베란다형에 비해 발전용량이 큰 주택 및 건물형 태양광 보급에 집중해 보급 물량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주택형(1Kw~3Kw)과 건물형(3Kw이상)의 경우 Kw당 6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더불어 효율은 18% 이상인 제품만 선정되며 모듈 한 장당 용량은 제한하지 않되 '효율 하한제'를 도입해 동일 면적당 전력생산량이 많은 고효율 제품 개발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태양광 미니발전소 전담기관인 서울에너지공사 '태양광지원센터'의 역할이 확대된다. 지난해 3월 설립된 '태양광지원센터'는 태양광 관련 상담·신청부터 설치, A/S까지 '태양광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보급업체 선정 및 지도·감독 ▲서울시 태양광 미니발전소 시공기준 관리·개정 ▲태양광 발전설비 안전점검·사후관리 등 태양광 미니발전소 전문 시행기관으로서 체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울러 태양광은 미세먼지 발생이나 탄소배출 걱정이 없는데다가, 간편한 관리로 전기요금 절감효과까지 누릴 수 있는 '똑똑한' 에너지다. 월 296kWh 사용 가구에서 베란다형 300W 설치 시 최대 월 6천원 가량의 절감 효과가 나타난다.
전기요금도 아끼고 온실가스·미세먼지 걱정 없는 친환경 재생에너지 생산에 동참하기를 원하는 서울 시민은 누구나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를 신청할 수 있다. 신청은   미니태양광 보급업체가 선정완료 되는 2019년 4월 초부터 11월 말까지 선착순 신청 받을 예정이며, 예산 소진 시 조기 마감될 수 있다.
김남훈 기자
hub@ddmnews.com

사진설명-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 모습.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