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가정, '이웃살피미'에게 알려주세요"
이문1동, 어려운 이웃 '우체통' 신고 받아
이문1동(동장 이호신)은 사회관계망의 단절과 가족 중심의 돌봄 기능의 약화로 발생하는 고독사 예방을 위해 희망복지위원회와 이웃살피미가 함께 관내 외대역 전철역 주변 및 고시원 여관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홍보캠페인을 실시했다고 22일 밝혔다.
12명으로 구성된 '이웃살피미'는 고립가구 정기방문 및 욕구 파악 결과를 동주민센터에 안내해 지원토록 활동하고 있으며, 의심행동 발견 시에는 즉시 복지플래너에 알려 선제적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돕는 '지역사회 파수꾼'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이웃살피미의 집 우체통'을 설치해 자신이 처한 상황을 말로 하기 어려운 주민을 글로 찾아내어 '단 한명도 놓쳐서는 안된다'라는 복지온도를 높이며 촘촘한 복지그물망을 구성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아울러 주거가 열악한 고시원, 여관 등을 방문해 고독사 위험에 있는 1인가구가 있을시 즉각 신고해 소외 단절된 이웃들이 세상 밖으로 나와 관계망을 맺을 수 있도록 하고 있며, 유동인구가 많은 외대 전철역에서는 홍보물품(타월), 위기가구 발굴안내문으로 대대적인 홍보로 이문1동의 복지체감도를 높이는데 일조하고 있다.
한편 이문1동의 고독사예방사업에 대해 희망복지위원회 이미숙 위원장은 "고독사를 예방하기 위해 공공과 지역주민이 함께 소외된 이웃에게 다가가 사회적 연결고리 회복을 지원하여, 함께 나누고 함께 누리는 이문1동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웃살피미 백현옥 씨는 "이문동에는 남에게 드러나지 않는 어려운 이웃이 많으니 발견 즉시 이웃살피미의 집 우체통에 어려운 이웃을 많이 신고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사진설명-이문1동 이웃살피미들이 '이웃살피미의 집 우체통'을 설치하고 있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