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서울형 주민자치회 본격 출범
이문1동 주민자치회 발대식 개최
주민이 직접 마을의 문제를 발굴·해결하며 정책과 예산에 대해 실질적인 결정 권한을 갖는 동 단위 민주주의 플랫폼, 서울형 주민자치회가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에서도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구는 25일 이문1동 주민센터에서 '이문1동 주민자치회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문1동은 서울형 주민자치회가 시범으로 운영되는 5개 동(제기동, 전농2동, 답십리1동, 회기동, 이문1동) 중 첫 번째로 발대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주민에게 주민자치회 출발의 의미를 알리는 자리로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김창규 의장, 전범일 구의원, 김남길 운영위원장, 주민자치회 위원. 김현태(답십리1동) 주민자치위원장연합회장을 비롯한 주민자치위원장, 마을자치센터 관계자 등 내빈이 참석했다.
이문1동 자치회는 73명이 신청하여 교육을 이수한 후 선정위원회에서 50명을 선정했으며, 39세 이하 2명, 49세 이하 7명, 59세 이하 16명, 69세 이하 20명, 70세 이상 5명 등 5~60대가 주를 이루고 있다. 분과는 문화예술분과, 생활안전분과, 자치발전분과, 복지분과, 새마을환경분과, 교육미디어 분과를 두고 있다.   
구는 주민자치회를 본격 운영하기 앞서 지난해 사전 준비를 마쳤다. 지난해 7월 동대문구 주민자치회 설치·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9월에는 시범 운영 동 5곳을 선정했다. 10월부터는 위원을 공개모집하고 주민자치학교를 운영했다. 그 결과 5개 동, 총 261명이 주민자치학교를 수료했으며, 12월 31일에는 5개 동, 총 245명이 주민자치회 위원으로 선정됐다.
주민자치회는 앞으로 분과구성, 자치계획 수립, 주민 총회 등을 진행하며 지역의 문제를 발굴, 해결책을 모색할 예정이다.
구는 주민자치회가 주민의 권한과 책임을 법적 근거로 명시한 주민 대표 조직을 구성해 실질적인 주민자치가 이뤄 질 수 있는 토대를 조성하고, 민관이 협력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며 개인이 행복한 지역사회 공동체를 만들어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마기철 이문1동 주민자치회 회장은 "주민자치회를 통해 주민 단합을 이루고 살기좋은 동네, 안전한 마을을 만들기 위해 진정한 주민자치를 실현하겠다"며 "작은 민간 정부의 역할을 다 하겠으며, 이문동 작은 공동체 실현을 위해 헌신봉사하겠다"고 밝혔다.
유덕열 구청장은 "직접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주민자치회 운영을 통해 마을 주민들의 삶이 더 좋은 방향으로 나아가기를 기대한다"며, "주민자치회 운영에 어려움이 있을 때는 동자치지원관에게 도움을 받아 더 나은 주민자치회를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김남길 운영위원장, 전범일 구의원에게는 "남다른 애향심과 헌신의 자세로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였을 뿐만 아니라, 진정한 주민자치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한 공"에 대해 '이문동민의 상'을 수여했다.
김남훈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