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사대회, 민족 고유 세시풍속이다
새해 첫 민속행사는 정월대보름인데, 이날 노는 놀이로는 윷놀이, 투호놀이, 제기차기 등이 있다. 조상들은 민속놀이를 통해 지난 1년간의 묵은 때를 벗고 주민 간에 정을 쌓고, 서로 단합하여 나라를 지키는 대동단결을 이뤄냈다. 문제는 민족고유의 세시풍속이 점점 사라져 간다는데 있으므로, 주민들은 우리의 아름다운 전통문화를 유지 계승하는데 적극 참여해야 한다.
정월대보름은 새해 들어 처음 맞이하는 보름날로서 달이 가장 높고 크게 뜨며, 농사의 시작일이라 하여 선조들은 대보름을 설, 단오, 추석과 같이 4대 명절로 중히 여겼다. 주민들은 대보름날 자정을 전후로 동네의 평안을 비는 마을 제사를 지내며, 다양한 민속놀이를 즐겼다.
정월대보름은 무병장수를 비는 오곡밥을 지어먹고 윷놀이, 투호놀이, 제기차기 등의 민속놀이로 정을 다졌다. 이 중 가장 많이 즐기는 놀이가 윷놀이 즉 척사대회이다. 윷놀이는 척사 또는 사희라고 한다. 윷놀이는 삼국시대 이전부터 전해오는 민족 고유의 민속놀이로 대개 정월 초하루부터 보름날까지 즐겼다. 윷놀이는 삼국시대 이전 부여족 시대에 5가지 가축을 다섯 부락에 나누어 그 가축들을 경쟁적으로 번식시킬 목적에서 비롯된 놀이라고 한다.
현대사회가 일상이 바쁘고, 개인주의화 되어 설 이외의 세시풍속은 잘 지내지 않고 있다. 특히 대보름도 잘 세지 않아, 국민을 단합시키고 백성 간 대동단결하여 나라를 지키게 한 아름다운 민속 문화가 사라질 위기에 처해 있다. 후손들은 조상들의 아름다운 민속 문화를 다음을 해 계승 발전시켜야 한다. 한 민족의 혼이 서려 있는 민속 문화가 계승 발전되지 않고 사라진다는 것은 후손과의 정신적·문화적 단절을 의미하며, 최후에는 민족의 존립 의미까지 잃을 수 있다. 따라서 지방자치시대를 맞이하여 지자체는 민족 고유의 민속 문화를 계승 발전시킬 의무가 있으며, 주민들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유지 계승시켜야 한다.
동대문구도 대보름을 맞이하여 동별, 단체 등이 척사대회를 개최하여 동네의 안영을 빌었다. 주민들은 세시풍속을 통해 동네 또는 각 단체나 상가의 번영을 기원하여 화합과 단결하는 초석을 마련했는데,   심과 참여도가 점점 떨어져 가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
동대문구가 민속고유의 세시풍속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데, 좀 더 과감한 지원확대가 필요하다. 동대문이 서울시 25개 지자체 중에서 척사대회에 많이 지원해 주는 상위그룹에 속하는데, 민속고유의 명절을 유지 계승하기 위해서는 더 확대지원이 필요하다. 서울시 25개 지자체 중 7개 자치구에서 최고 5백만원에서 50만원까지 지원, 또는 지자체가 직접 주최하고 있다.
행사지원은 고유의 문화를 계승 발전시킨다는 대승적 차원에서 진행해야 한다. 척사대회에 전폭적인 지원으로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 많은 주민들이 참여하는 척사대회가 되어야 한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