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별 민속행사 지원금' 조례 제정 서울에서 동대문구가 유일
다소 낮은 지원금 때문에 주최 단체들은 불만, 행사 지원금 현실화 필요
정월대보름을 앞둔 14일부터 정월대보름인 19일까지 관내 동별 곳곳에서 주민 화합의 잔치마당이 열렸다.
우리 전통문화를 계승하고 주민 간 소통과 화합을 도모하고자 마련한 '2019년도 정월대보름 민속놀이 행사'는 수많은 주민이 함께한 가운데 다채로운 민속놀이가 진행됐다.
풍물패의 흥겨운 공연으로 시작된 행사에는 단체전·개인전으로 윷놀이가 한바탕 벌어졌고, 투호놀이와 제기차기도 펼쳐져 주민들은 함께 웃고 즐기며 화합을 다질 수 있었다.
또한 행사를 주관한 각 동 직능단체는 행사장을 찾은 주민들이 추운 날씨에 움츠러든 몸을 녹일 수 있도록 따뜻한 음식도 제공했다.
아울러 동대문구의 정월대보름 민속놀이는 각 동별로 주민자치 단체 등이 주최가 되어 개최됐다. 구는 이를 위해 지난 2005년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정월대보름 민속행사 계승 발전 조례'를 제정해 각 동별 인구수를 감안해 약 250~26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앞서 우리 고유의 명절인 정월대보름을 위해 자치단체에서 조례를 만들어 지원을 하고 있는 곳은 전국에서 동대문구와 삼척시, 북제주군 등 3곳이며, 정월대보름 민속행사를 위한 동별 지원금을 법적 근거로 만들어 놓은 곳은 동대문구와 삼척시 2곳뿐이다.
서울시 25개구 정월대보름 행사는 자치구별로 특색 있게 열고 있지만, 아예 정월대보름 행사를 열지 않는 구도 있으며, 노원·서대문·마포·양천 등은 동대문구와 같이 각 동별 행사가 아닌 구의 행사로 열리며, 영등포는 4~5개동이 권역별로 행사를 열고 있다. 더불어 동대문구와 같은 방식으로 각 동별로 행사를 치르고 있는 구도 다수 있지만 대다수 자치구는 행사를 위한 지원금 지원 없이 각 동 단체들 예산으로 진행하며, 행사를 위한 지원금을 지원하는 자치구도 있지만 정월대보름 민속행사 지원에 대한 조례를 만들어 두지 않아 상황에 따라 구 지원금이 끊길 우려가 있다.
한편 '정월대보름 민속행사 계승 발전 조례'까지 제정해 정월대보름 행사를 지원하고 있는 동대문구이지만 정작 행사를 개최하는 단체들은 항상 불만이다.
이번 정월대보름 행사를 추진한 한 단체장은 "250여 만원이라는 돈으로 이렇게 큰 행사를 치를 수는 없다. 행사 추진비용, 식사값, 우승 상품 등 최소 500만원 정도가 들어간다. 그래서 매년 우리 지역은 구에서 지원한 250여 만원에 각 단체 및 지역 업체 등에서 후원을 받는다"며 "비단 우리 지역만 이럴 것이 아니다. 상품·식사의 질과 양에 따라 예산이 더 늘어나고 줄어들 수 있는데, 현재 구에서 지원하는 250여 만원의 지원금으로는 절대 이 정도 규모의 행사를 치를 수 없다. 구 민속행사 지원금을 확대해 현실화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구 관계자는 "각 동별 단체들이 타 동보다 더 멋진 행사를 하기 위해 경쟁하듯 행사를 키우고 있다. 충분히 구에서 내려 준 지원금으로도 행사를 치를 수 있다 생각한다"며 지원금 확대에 대한 언급을 자제했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사진설명-정월대보름 맞이 민속놀이 행사에서 지역주민들이 민속놀이를 즐기고 있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