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법지원센터 법사랑위원협의회, 설맞이 선물세트 후원
저소득층 보호관찰대상자 위해 100만원 상당 원호품 전달
법무부 서울준법지원센터(소장 성우제)는 지난 22일 법사랑위원 서울중앙지역연합회 보호관찰위원협의회(위원장 한대현)로부터 100만원 상당의 '사랑의 선물세트'를 후원받았다고 밝혔다.
'사랑의 선물세트'는 오는 설 명절을 맞이하여 어려운 가정환경에 처한 소년·성인 보호관찰대상자 50여명에게 전달될 예정으로, 법사랑위원 보호관찰협의회는 매년 명절 때마다 후원해 오고 있다.
이날 한대현 위원장은 행사의 인사말에서 "관심과 사랑이 범죄를 예방하는 첫걸음이다"라며, "앞으로도 어려움에 처한 보호관찰대상자들이 재범하지 않고 지역사회에서 원만히 생활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성우제 소장은 "보호관찰대상자들이 명절을 앞두고 이웃의 온정을 느끼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나눔을 실천하고 타인을 위해 봉사하는 법사랑위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법사랑위원 보호관찰협의회'는 법무부 장관이 위촉하는 보호관찰 업무 지원 자원봉사자로서, 활동을 희망하는 개인이나 단체는 인근 '준법지원센터'를 방문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김남훈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