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보건대학교 정시 경쟁률 22.1:1
전문대학 보건계열 U턴입학 현상 두드러져
삼육보건대학교(총장?박두한)는 11일 마감한 2019학년도 정시 입시에서 모집인원 220명에 4,866명이 지원해 22.1:1의 경쟁률을 기록해 서물권에서 가장 경쟁률이 높았다고 밝혔다.
간호학과는 90명 모집에 2,560명이 지원해 28.4:1, 치위생과는 63명 모집에 1,216명이 지원해 19.3:1, 피부건강관리과는 15명 모집에 168명이 지원해 11.2:1, 뷰티헤어과는 10명 모집에 124명이 지원해 12.4:1, 노인케어창업과는 7명 모집에 85명이 지원해 12.1:1, 아동보육과는 21명 모집에 211명이 지원해 10.0:1, 의료정보과는 14명 모집에 502명이 지원해 35.9:1을 기록했다.
또한 일반전형에서는 의료정보과가 31.3:1로 가장 경쟁률이 높았으며 간호학과는 28.4:1을 기록했다. 또한 간호학과 대졸자전형은 9.6:1, 치위생과 대졸자전형은 4.8:1을 기록해 여전히 전문대학 보건계열의 U턴입학 현상이 두드러졌다.
아울러 최근?3년?동안의 삼육보건대 정시 경쟁률은 2017학년도 18.3:1, 2018학년도 19.2:1, 2019학년도 22.1:1이다.
윤오순 입학관리본부장은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이번 입시에 많은 우려가 있었지만 올해 대학 기본역량진단평가에서 자율개선대학으로 선정됨에 따라 진심인재양성을 위한 노력과 우리대학만의 독특한 보건계열 특성화 교육이 지난해 보다 많은 학생들이 지원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했다.
한편, 모집자의 면접은 1월 24일 9시 30분부터 실시하며, 합격자 발표는 2월 8일에 공개될 예정이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