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보건대, 2019 시무식·시상식 개최
교직원 희망 담은 '돼지바' 선물
삼육보건대학교(총장 박두한)는 2일 소강당(공명기 홀)에서 전체 교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 시무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시무식에 앞서 외부표창을 받은 2명의 교직원과 학생 2팀에게 간단한 시상식을 했다.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에 치위생과 이선영 교수,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에 기획처 허은영 주임이 표창장을 받았으며 2팀의 학생이 전문대학 재학생 창업·창직 아이디어 경진대회 장려상을 받게 돼 시상했다.
박두한 총장은 신년사를 통해 "교직원들이 받은 상은 전국에서 추천받아 대학에서 추천하여 받은 상으로 우리대학의 위상과 인지도가 반영된 상이다. 또한, 창업·창직과 관련된 수상을 하게된 학생들도 매우 축하드리며 이러한 경사들이 이어지기를 바란다"라며 "2019년 기해년(己亥年)은 황금돼지해로 부, 다산, 복을 상징한다. 돼지해를 맞아 대학이 여러 사업을 시도하면서 '하면 되지(돼지)'와 같이 긍정적 성과를 거두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후 2018년 한 해 동안 삼육보건대학교에 있었던 ▲홍보영상제작 ▲SHU프로젝트 ▲박람회 ▲진심가족회사 선정 ▲ACE인증식 ▲SHU바이처봉사상 ▲K-Culture Festival ▲해외연수 ▲몽골·태국·중국 등 국제교류 가시화를 비롯해 우리대학이 자율개선대학에 선정된 내용 등 한해 동안 열심을 다해 이룬 성과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아울러 박두한 총장은 처음 취임할 때 교직원들에게 ACE가 되자는 의미에서 ACE크래커를 나눈 바 있으며 이번에 두 번째로 돼지바를 선물했다. 돼지바를 선물한 의미는 우리 대학에서 어떤 사업이든지 시도하면 "되지~ 봐~"와 같이 결과가 잘 될 것이라는 희망을 담아 2019년도를 힘차게 시작하자는 의미이다.
한편, 이선영 교수는 대한치위생사협회 창립 41주년 및 제18회 치위생사의 날을 맞이해 치위생사로서 헌신적인 봉사활동을 통하여 국민구강보건 향상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으며, 허은영 주임은 투철한 교육관과 사명감으로 대학교육 발전에 기여한 공이 지대하므로 그 공적을 기리어 표창장을 받았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