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수 의원, 운영위원장 사퇴서 31일까지 수리 원해
"의원들, 예산안 통과 1주일 후에도 아무 반응 없는 것이 더 화 나"
본회의장에서 운영위원장직 사퇴를 발표한 김정수 의원이 21일 기자회견을 열어 김창규 의장에게 31일까지 운영위원장직 사퇴를 재차 요구했다.
김정수 의원은 이번 예산심의에 있어 집행부 원안 그대로 통과된 것에 의원 모두가 잘못한 것을 인정해 그 책임으로 운영위원장직 사퇴 필요성을 설명한 후 31일까지 사퇴서를 수리해 주지 않으면 추가적인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날 김정수 의원은 "우리 의회가 이번 예산안 심사를 위해 쓴 예산만 밥값 1,300만원, 속기사 700만원 등 2천여 만원이다. 단순히 식사비와 속기사 비용만 이렇게 써가며 밤잠 못자며 예산을 심의했는데 결국 집행부가 올린 원안대로 의결했다"며 "하지만 이렇게 처리한 것에 1주일이나 지난 이 시점에도 누구하나 책임 있게 행동하는 의원들이 없어 더 화가 난다"고 심정을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지금이라도 이런 사태에 수습을 해야 한다"며 "하루 빨리 의원 총회를 열어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의원들이 반성하는 책임있는 행동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정수 의원의 입장 표명 후 참석한 기자들과 일문일답이 이어졌다.
기자 중 "이 같은 의결 전 김정수 의원은 반대에 대한 의사표명만 했을 뿐 예전 노무현 前대통령 국회 탄핵의결 때처럼 의사봉이라도 막으려는 간절함도 없었다. 잘못된 것이라면 본회의 때 수정안을 내고 막았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는 질문에 "이미 다른 의원들 모두 잘못된 것임은 알고 있었지만 본회의 전 막으려 노력했다. 하지만 모두 지쳐서 반대를 하지 않아 본회의장에서 의사표명만 했을 뿐이다. 수정안은 본회의장 전 미리 만들었어야 했는데 수정안을 만들지 못하고 본회의장으로 올라갔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4일 2019년도 동대문구 예산안 집행부 원안대로 통과에 대해 지역 주민들의 반응은 대부분 구의회에 잘못이라 지적하고 있다.
동대문구의회 출신 전직 의원은 "어떤 의회가 집행부가 올린 그대로 통과시키는 경우가 어디 있냐? 집행부도 의원들이 깎을 것을 예상하고 필요한 예산보다 더 많은 금액을 써서 올린다. 의원들은 그런 부분을 잘 파악해 정확한 금액으로 조정하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번 예산안 심사 내용이 집행부와 맞지 않는다고 보이콧의 의미로 원안대로 통과시키는 것은 의원의 일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잘 심사해서 지역 주민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확신하면 끝까지 집행부와 싸워 통과시키지 못하게 했어야 한다. 이번 일은 절대 지역 주민들에게 환영받지 못할 행동"이라고 말했다.
또한 지역에 단체를 맞고 있는 한 단체장은 "의원들이 집행부 탓만 하는데 과연 이 같은 사태를 막기 위해 무엇을 노력했는지 알고 싶다. 오랫동안 심의를 했다지만 단 몇 건의 일로 끝까지 싸우지도 않고 모든 것을 내팽개치는 모습에 실망했다. 의원들 의정활동은 집행부 견제가 우선시 돼야 하는데 이번일로 현 의원들은 집행부를 견제하다가도 또다시 언제 보이콧의 의미로 내팽개칠지 걱정이다"고 전했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