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청 광장, 높이 7m 성탄트리 점등
내년 1월 31일까지, 매일 오후 5시~10시 빛 밝혀
2019년도 새해를 밝혀 줄 크리스마스 트리가 동대문구청 광장을 밝혔다.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지난달 30일 오후 5시 30분, 구청장을 비롯한 직원들과 구의원 등 100여 명이 한자리에 모인 가운데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식을 가졌다.
광장 중앙에는 높이 7m, 하단폭 3m 규모의 크리스마스 트리와 주변 나무를 활용한 보조 트리가 설치됐으며, 조롱박터널 모양의 빛 터널도 조성됐다.
트리는 내년 1월말까지 2개월간 매일 17시부터 22시까지 점등된다.
한편 유덕열 구청장은 "트리의 불빛이 우리 지역의 어두운 곳까지 환하게 밝히는 희망의 불빛이 됐으면 한다"며, "따뜻한 정 주고받는 연말연시가 되도록 소외된 이웃에게 한 번 더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김남훈 기자
hub@ddmnews.com

사진설명-구청 앞 광장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